英 하원, 브렉시트 이행법률 제정할 때까지 합의안 승인 보류
英 하원, 브렉시트 이행법률 제정할 때까지 합의안 승인 보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9일(현지시간) 총리 관저인 다우닝 10번가를 나서 하원으로 출발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9일(현지시간) 총리 관저인 다우닝 10번가를 나서 하원으로 출발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 이행법률이 제정될 때까지 브렉시트 합의안 승인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영국 하원은 19일(현지시간) 브렉시트 합의안 승인투표 직전, 올리버 레트윈 경이 제안한 ‘승인 보류 수정안’에 대해 투표했다. 이 수정안은 범 야권의 지지 속에 찬성 322표, 반대 306표로 16표차 가결됐다.

이날 보수당 출신 무소속 올리버 레트윈 경은 브렉시트 이행법률이 마련될 때까지 합의안에 대한 최종 승인을 유보하는 수정안을 상정했다.

레트윈 경은 자신의 수정안 제안이 영국과 EU 간 합의를 막자는 취지가 아니며 보리스 존슨 총리가 합의안에 대한 지지를 얻더라도 법률상 브렉시트 시한인 10월 31일을 지키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라고 강변했다.

하원에서 이 같은 표결 결과가 나오자 보리스 존슨 총리는 당초 예정된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승인투표를 바로 취소했다.

이에 따라 오는 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는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하지만 존슨 총리는 다음 주 초인 21일 승인 투표를 다시 열겠다며, “이달 31일 브렉시트를 단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표결이 진행된 영국 런던 의사당 인근에서는 수천 명의 시민이 모여 새 브렉시트 합의안 수용 여부에 대해 제2 국민투표를 요구하며 행진 시위를 벌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