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시리아 북동부에서 5일간 조건부 휴전… 美와 합의
터키, 시리아 북동부에서 5일간 조건부 휴전… 美와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hoto by Mustafa kaya/Xinhua/뉴시스) 17일(현지시간) 터키 수도 앙카라 대통령궁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손을 잡고 있다. 이날 시리아 북동부의 쿠르드족을 공격한 터키는 쿠르드 민병대(YPG)의 철수를 조건으로 5일간 공격을 중지하기로 미국과 합의했다.
(Photo by Mustafa kaya/Xinhua/뉴시스) 17일(현지시간) 터키 수도 앙카라 대통령궁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손을 잡고 있다. 이날 시리아 북동부의 쿠르드족을 공격한 터키는 쿠르드 민병대(YPG)의 철수를 조건으로 5일간 공격을 중지하기로 미국과 합의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시리아 북동부의 쿠르드족을 공격한 터키가 쿠르드 민병대(YPG)의 철수를 조건으로 5일간 공격을 중지하기로 미국과 합의했다.

17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따르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터키 수도 앙카라를 방문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회담 후 미국과 터키가 5일간 휴전에 합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앙카라의 대통령궁에서 1시간 30분 동안 펜스 부통령과 일대일로 만난 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으로 구성된 고위급 대표단과 회담을 가졌다.

펜스 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쿠르드 민병대원들이 안전지대에서 철군한 이후 터키가 시리아 북부에서 완전히 군사작전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며 “터키의 작전은 완전히 중단될 것”이라고 밝혔다.

휴전 조건은 YPG가 터키가 설정한 안전지대 밖으로 철수하는 것이다.

펜스 부통령은 “터키 측은 YPG가 안전지대 밖으로 철수할 수 있도록 120간 동안 군사작전을 중단할 것”이라며 “YPG의 철수 완료 후 모든 군사작전은 종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YPG가 주축을 이룬 시리아민주군(SDF)과 접촉 중”이라며 “그들은 철수에 동의했고 이미 철수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지난 8월 미국과 터키가 안전지대 설치에 합의한 이후 터키가 요구해온 대로 안전지대의 관리를 터키군이 맡는 데에 합의했다.

합의 발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터키에서 대단한 뉴스가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감사한다. 수백만명의 목숨을 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터키는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와 터키 국경 사이에 길이 480㎞, 폭 30㎞에 이르는 안전지대에 주택 20만채를 건설하고 자국 내 시리아 난민 100만명 이상을 이주시킬 계획이다.

터키는 지난 9일 시리아 북동부에서 쿠르드족을 몰아내기 위해 ‘평화의 샘’ 작전을 시작했으며 9일간의 교전으로 민간인 218명이 죽고 65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