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말씀대성회-대전] 참석자들 “의심이 감동으로… 오직 성경만 전하는 신천지가 참교단”
[신천지 말씀대성회-대전] 참석자들 “의심이 감동으로… 오직 성경만 전하는 신천지가 참교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이 17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호텔ICC에서 열린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말씀대성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이 17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호텔ICC에서 열린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말씀대성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8

“신천지가 이단? 말씀 듣고 편견 사라져”
목회자·신학생 등 신앙인들 참석해 ‘눈길’
“목회자 범죄율↑ 교회에 불신 커진 이때
오직 성경 안에서 신앙하는 방법 알려줘”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기성교단에서 말하는 것처럼 신천지교회가 ‘이단’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오늘 이만희 총회장님의 말씀을 듣고 신천지에 대한 오해가 풀렸다.”

“기성교회와 정반대로 오직 성경말씀만 증거 하는 신천지교회가 참 교단이라고 생각한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이만희)의 ‘주 재림 추수 확인 대집회’가 17일 대전에서 3번째로 열린 가운데 신천지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았던 참석자들의 반응이 행사 후 정반대로 바뀌어 주목을 받는다.

이날 이만희 총회장이 직접나선 강의에 대전 유성구 호텔ICC에는 행사 시작 전부터 수많은 인파로 가득했다. 특히 이번 대집회는 신천지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깨기 위해 찾은 신앙인들뿐만 아니라 종교를 갖고 있지 않은 사람과 타종단에서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행사에 앞서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소속의 한 교인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25년 동안 열심히 신앙을 해왔어서 신천지에 대한 편견은 있지만, 여기까지 오게 된 것도 하나님의 인도하심이라 믿고 성경을 통해 판단해 보겠다”고 했다.

신천지에 대해 막연한 생각을 갖고 온 참석자도 보였다. 모태신앙인 김하은(25)씨는 “사실 신천지가 하는 집회인지 모르고 왔지만, 이번 기회에 들어보겠다”며 행사장 안으로 들어갔다.

행사가 시작되자 참석자들의 두 눈과 귀는 이 총회장을 향했다. ‘하나님의 새 일 창조 목적과 약속’이란 주제로 강의한 이 총회장은 “신앙인이라면 ‘추수한다’, ‘인친다’의 말을 안 들었다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구원받기 위해서는 성경을 통해 확인해야 한다”며 “요한계시록을 보면 하나님의 씨로 난 자들을 추수하고 인을 치고 그 후 흰 무리가 창조된다. 이들은 예수님의 피로 구원받으며 우리에게 구원받을 시간이 조금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 총회장의 강의 후 참석자들의 반응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행사 전 만난 사람들뿐만 아니라 참석자들은 신천지 말씀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며, 신천지 후속교육 상담을 받았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이만희)이 17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호텔ICC에서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말씀대성회)’를 연 가운데 참석자들이 줄지어 입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이만희)이 17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호텔ICC에서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말씀대성회)’를 연 가운데 참석자들이 줄지어 입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8

성영권(24)씨는 “오늘 말씀을 듣고 총회장님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었다“며 “주변에서 총회장님을 ‘교주’라고 해서 정말 그런 줄 알았는데, 오늘 교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신천지 교주는 예수님이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조무현(24)씨도 “기성교회와 정반대로 오직 성경말씀만 증거 하는 신천지가 참 교단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천안에서 왔다는 이정환(25)씨는 “무신앙이라 성경에 대한 지식이 없었는데, 총회장님이 증거 하신 말씀의 실체에 궁금증이 생겨서 후속교육을 신청했다”고 했다.

이날도 목회자, 신학생 등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대집회에 참석한 한 신학생은 “신천지의 말씀집회에 어떻게 진행될지 의구심을 갖고 왔는데, 오히려 나의 신앙과 앞으로 목회를 어떻게 이끌어가야 할지 방향을 찾는 좋은 기회였다”며 “최근 대형교회 세습 논란과 목회자들의 범죄로 교회에 대한 불신이 커진 이 때, 오직 하나님과 성경 안에서 신앙하는 방법을 찾아 나가야 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예장통합 소속 교회 한 권사는 이 총회장의 강연에 큰 공감을 보이며 “지금껏 신앙하면서 지금의 때가 언제고, 두 가지 씨가 뭔지, 예수님께서 왜 돌아가셨는지, 성경에서 말하는 나는 누구인지 등에 대해 교회에서 듣지 못했었다”며 “오늘에서야 이 말씀을 듣게 됐다”고 말했다. 성경을 알고자 30여년간 천주교·개신교 등을 돌아다녔다고 자신을 소개한 그는 “신천지 말씀대성회라고 해서 혹시 헌금도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다른 교회와 달리 헌금을 일절 안 걷고 성경에 대한 말씀만 해주신 것도 놀라웠다”고 했다.

대한불교종단총연합회 상임 부회장 만주스님은 “평화의 일을 하시는 이 총회장님과의 뜻이 같아 스님들을 데리고 와서 함께 말씀을 듣는데, 오늘같이 뜻 깊은 말씀은 처음”이라며 “신도들에게도 이 말씀을 전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이만희)이 17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호텔ICC에서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말씀대성회)’을 연 가운데 참석자들이 이만희 총회장의 강연을 들으며 박수를 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이만희)이 17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호텔ICC에서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말씀대성회)’을 연 가운데 참석자들이 이만희 총회장의 강연을 들으며 박수를 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8

주최 측에 따르면 현장에는 3000석의 자리가 예정돼 있었지만, 참가정원을 훨씬 넘는 1만 여명이 참석해 미처 입장하지 못한 참석자들은 따로 마련된 행사장에서 실시간으로 송출된 인터넷 영상을 시청했다.

또 신천지예수교 대전교회는 대전·청주·천안·공주·서산 등 각 지역 교회를 개방, 초대된 시민이 볼 수 있도록 영상을 송출했다. 청주 무심천 체육공원·천안터미널에서도 많은 시민이 강의를 들을 수 있도록 대형 영상차량을 배치,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됐다.

말씀대집회는 지난 4일 서울, 10일 인천에 이어 이날 대전에서 열렸으며, 이후 25일 대구, 26일 부산 그리고 11월 2일 광주에서도 진행된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이만희)이 17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호텔ICC에서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말씀대성회)’를 연 가운데 참석자들이 등록부스에서 줄지어 서 있다. ⓒ천지일보 2019.10.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이만희)이 17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호텔ICC에서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말씀대성회)’를 연 가운데 참석자들이 등록부스에서 줄지어 서 있다. ⓒ천지일보 2019.10.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