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택시업계, ‘타다 영업 중단’ 입법 요구… “새 면허제도 원해”
[천지일보 영상뉴스] 택시업계, ‘타다 영업 중단’ 입법 요구… “새 면허제도 원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이지예 기자] 쏘카의 자회사 ‘타다’의 사업 확장을 막기 위한 택시업계의 ‘타다 영업 중단’ 촉구 집회가 16일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오전 서울개인택시조합 비상대책위 300여명은 전날 SK 본사에서 투자금 회수를 촉구하는 집회에 이어 타다의 ‘불법성’을 주장하며, 국회 운수사업법 개정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기사 포함 렌터카 대여 서비스를 표방하는 ‘타다’가 기존 면허체계 질서를 무너뜨리고 법망을 벗어나 공짜면허를 취득하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국철희 |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

"택시는 기존 택시 면허를 가지고만 할 수 있습니다. 정부가 (타다와 같은) 플랫폼 산업이 발전하니 플랫폼 면허를 총량제 틀에서 검토하고 입법화시키겠다고 했습니다. 타다는 이 틀에서 기존 면허를 매입하든지 새로운 플랫폼 면허로서 기여금을 내고 하는 길을 전국에 터주겠다고 했는데 그걸 안하겠다고 뛰쳐나간 것입니다.

이에 더해 국토부 장관과 민주당 포함 국회의원들을 향해 택시업계에 필요한 운수사업법 개정에 힘을 실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국철희 |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

“기존 택시면서는 영업용 면허 기반입니다. 렌터카도 텍시용 영업용 면허입니다. 그래서 자가용처럼 아무 차량 번호판 붙이고 하는 게 아닙니다. 면허를 따서 해야합니다. 새로운 면허제도에 대해 국토부가 플랫폼 면허로 도입하려고 하는 거고요. 렌터카가 100만대에 육박하는데 100만대가 택시로 나와도 막을 길이 없어요.”

카카오 카풀 등을 비롯해 새로운 모빌리티 기반 운송 서비스가 택시업계와 큰 갈등을 빚어온 만큼 향후 타다와 택시업계의 상생협력 방안에 눈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타다가 한국 시장에 혁신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내세우고 있는 만큼, 새로운 면허체계를 둘러싸고 타다와 택시업계와 갈등양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편집: 이지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