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지리산 뱀사골 단풍축제 19일 개최
남원시, 지리산 뱀사골 단풍축제 19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 뱀사골 단풍. (제공: 남원시) ⓒ천지일보 2019.10.16
지리산 뱀사골 단풍. (제공: 남원시) ⓒ천지일보 2019.10.16

[천지일보 남원=김도은 기자] 제42회 지리산 뱀사골 단풍축제가 남원시 산내면 부운리 지리산국립공원 반선주차장 일원에서 오는 19일 오전 10시에 개최된다.

산내면발전협의회(회장 차상진)가 주관하고 남원시와 지리산국립공원전북사무소에서 후원해 열리는 뱀사골 단풍축제는 산내면 농악단의 터울림을 시작으로 개막 퍼포먼스를 비롯해 천년송으로 가는 오색 단풍길 걷기 행사, 보물찾기, 천년송 소원 빌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연계행사로 특설무대 인근에서는 남원지역 농특산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산내지역의 사과, 꿀, 고사리, 오미자, 산채류 등 농특산품이 판매된다.

공연행사로 산내면 실상사 작은학교 아이들의 북소리 공연과 재상욱 혼성밴드, 백승우, 버스킹 오종인, 바이올린 최홍, 지리산아재밴드와 함께하는 단풍 음악회가 진행되며 강혜원, 박상봉이 초대가수로 참여하는 지리산 단풍 노래자랑도 열린다.

특히 행사장에서 지리산 천년송까지 이르는 약 2.5㎞의 뱀사골 단풍길 걷기는 지리산 천혜의 비경과 뱀사골 단풍의 아름다움의 극치를 느낄 수 있어 가족단위 방문객들과 함께 걷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우남제 남원시 산내면장은 “뱀사골 단풍은 대체로 입구 반선에서 요룡대, 탁룡소, 병풍소를 지나 간장소까지 가장 아름다운 자태를 드러낸다”며 “올해는 태풍이 잦았던 탓에 잎이 많이 떨어졌지만 지리산 단풍은 언제나 화려한 빛깔을 띤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리산 뱀사골 단풍은 14일 노고단 상부에서 이제 막 시작해 오는 26일 전후로 절정에 다를 것으로 보이며 11월 초순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