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3구역 설계안 공개한 GS건설 “‘100년 주거 문화유산’ 남기겠다”
한남3구역 설계안 공개한 GS건설 “‘100년 주거 문화유산’ 남기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소재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THE HERITAGE)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6
우무현 GS건설 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소재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THE HERITAGE)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6

시공사 입찰 이전 이례적 공개

‘새로운 주거문화의 완성’ 제안

12월 15일 총회서 시공사 선정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GS건설이 서울 강북 최대 재개발 단지로 꼽히는 한남3구역 공사 설계안을 공개하며 확고한 수주 의지를 드러냈다.

GS건설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소재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THE HERITAGE) 기자 간담회’를 열고 한남3구역 입찰에 제출할 설계안을 공개했다.

시공사 입찰이 시작되기도 전에 건설사가 나서서 설계를 전격 공개하기는 이례적이다. 이번 한남3구역에 수주를 위한 GS건설의 각오를 엿볼 수 있다.

GS건설은 이날 한남3구역의 지형적 특성을 활용해 아파트와 테라스하우스, 단독형 주택, 펜트하우스 등 다양한 주거문화 콘셉트가 공존하는 미래형 주거단지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아파트만 세워놓은 단조로운 디자인에서 과감하게 벗어나 다양한 주택 형태를 조합해 국내 최고의 주거환경을 갖춘 단지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건축물에 초점이 맞춰진 기존 아파트 단지를 넘어 한강과 남산을 품은 단지답게 사람과 자연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주거문화를 제공하겠다는 것이 GS건설의 계획이다.

한강의 물결을 형상화한 전면 타워의 디자인에 단지전체에 걸쳐 배치된 테라스하우스를 디자인해 낭만적인 유럽풍의 주거환경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 같은 디자인을 통해 한강 조망권을 극대화하고, 채광과 통풍을 획기적으로 늘린 4베이(BAY) 혁신 평면을 제공해 최적의 주거환경을 제공한다.

건설이 한남3구역에서 제시한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의 전체 외관 디자인 조감도. (제공: GS건설)
건설이 한남3구역에서 제시한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의 전체 외관 디자인 조감도. (제공: GS건설)

GS건설 관계자는 “국내 최고의 아파트 건축 기술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테라스하우스, 블록형 단독주택 등 다양한 주택형태를 지어본 경험이 있는 유일한 건설사이기에 가능한 콘셉트다”라고 설명했다.

단지명은 ‘자이(Xi)’ 브랜드와 보존가치 있는 문화유산을 의미하는 ‘헤리티지(Heritage)’가 조합됐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는 대한민국 부동산의 판도를 바꾼 반포자이-경희궁자이를 잇는 자이의 또 다른 대표작이 될 것”이라며 “랜드마크 아파트를 넘어 100년 주거 문화유산을 남긴다는 각오로 지어 한남3구역 조합원 분들이 1등 브랜드에 어울리는 최고의 가치를 누리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간담회에서는 단지의 외관 디자인을 맡은 건축 설계사 어반에이전시(UA), 조경을 설계한 디자인 회사 SWA, 상가를 디자인 한 텐디자인(10DESIGN) 관계자가 참석해 각각의 콘셉을 소개했다.

국내 최고의 커뮤니티 시설로 인정받은 GS건설의 자이안센터는 최고급 휴양지에서나 볼 수 있는 리조트급으로 꾸며진다. 단지 내 여러 군데 산재한 커뮤니티 시설을 통합한 ‘리조트형 통합 커뮤니티’ 개념을 도입해 미래형 커뮤니티 시설의 또 다른 표준을 제시했다.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에 들어서는 자이안센터는 고급 리조트 구조를 기본으로 지붕은 한강뷰를 감상하는 수영장으로 이뤄진 ‘인피니티 풀’로 구성된다. 특히 바닥이 투명한 스카이풀 형태를 띄며 한강뷰를 감상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여기에 각 단지 구석구석에 전망대를 만들어 남산을 배경으로 한강을 조망해 삶의 여유가 묻어나는 주거환경을 구현한다.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단지 앞에 들어설 공원의 전망대 개념도. (제공: GS건설)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단지 앞에 들어설 공원의 전망대 개념도. (제공: GS건설)

단지 앞에 조성되는 공원 조형물은 백미로 꼽힌다. 반달 모양의 거대한 기하학적 구조물로 한강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다. 특히 분수와 어우러져 환상적인 야경을 연출하도록 설계했다. 이곳은 입주민 뿐 아니라 서울 시민 모두가 공유하면서 서울 한강의 대표적인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건설이 주거 환경만큼 심혈을 기울인 곳이 바로 상가다. 물결 치는 산의 형태에서 영감을 얻은 상가는 남서쪽 사이트 입구를 메인으로 우사단로를 따라 이어지도록 설계했다. 동선은 부드러운 선형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어 이용자들이 자연스럽게 사이트로 유입이 되도록 했다.

쇼핑몰은 자연광을 최대로 받아 들이며 한강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 되었다. 그리고 녹지를 내부공간으로 들여옴으로써 내외부의 경계를 무너뜨리며 공원과 같은 공간을 연출했다. 입구에는 대형 미디어 파사드가 배치돼 고급스러움을 드러냈다. GS건설은 조형뿐 아니라 상가 활성화에서도 국내 최고의 핫플레이스로 만들 복안을 내놓았다.

GS건설은 한남3 구역 상업 시설이 사업의 성패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로 판단, 메세나폴리스, 그랑서울 등 국내 최고 상권을 활성화시킨 경험을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에 녹여 최고의 핫플레이스로 만들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품격 단지에 걸맞은 보행 환경을 조성한다. 경사로를 쉽게 오갈 수 있도록 자연 조경과 어우러진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해 이른바 ‘에스컬레이터 생활권’으로 생활 편의를 극대화한다.

예술적 조형물로 입구를 만든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상가의 메인 조감도. (제공: GS건설)
예술적 조형물로 입구를 만든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상가의 메인 조감도. (제공: GS건설)

한편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686 일원을 대규모 재개발하는 초대형 정비사업이다. 조합원만 3800여명으로 알려져 있으며 조합은 시공비로 평당 595만원을 제시했다. 총 사업비는 1조 8천억 규모다.

한남3구역 조합은 18일 시공사 입찰을 마감하고 오는 12월 15일 총회를 열어 시공사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