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쓰는 백제사] 맥국의 도읍지 춘천(3)
[다시 쓰는 백제사] 맥국의 도읍지 춘천(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월간 글마루에서 연재한 ‘다시 보는 백제사’ 시리즈를 천지일보 온라인을 통해 선보입니다. 우리의 역사를 알고 더욱 깊이 이해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과거 연재시기와 현재 노출되는 기사의 계절, 시간 상 시점이 다소 다른 점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글 이재준 역사연구가·칼럼니스트 사진 글마루

고구려군과 관련이 있다는 삼한골의 비경
고구려군과 관련이 있다는 삼한골의 비경

많은 맥국 유적·전설, 학계 규명작업 긴요

춘천 지역에는 맥국과 관련이 있는 지명 및 전설이 유난히 많다. 그래서 일부 재야학자들은 이를 확대 해석, 고조선과 연계시키기까지 한다. 이들 유적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학술조사가 따랐으면 하는 바람이다.

춘천시 우두동에 있는 해발 133m의 우두산성은 맥국과 관련 가장 주목되는 원삼국시대 산성이다. 산정산에 반듯한 대지를 만든 판축 산성으로 안성 도기동 백제 초기 산성의 예와 비슷함을 보여주고 있다. 우두산 전적비 주변에서 글마루 취재단은 백제 초기 고식의 토기편과 와편을 수습할 수 있었다.

특히 우두산 유적에서는 우두사(牛頭寺)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는 각종 와편을 수습했다. 이곳에서 수습된 와편은 신라, 고려시기와 조선시대 와편으로 신라계 고와편인 선조문 와편의 수습은 큰 수확이었다. 특히 고려시대 것으로 보이는 범자문(梵字紋. 사진) 평와를 찾아 이곳이 절터 유적임을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 현재 충렬탑을 조성한 왼편의 비탈에서는 사찰 조영 때 사용되었던 전(塼)의 잔해도 발견된다. 우두사의 초창은 신라시대로 추정되며 조선 임진전쟁시기까지 존속된 사찰로 <동국여지승람> <춘추지(春州誌)> 등에 기록되고 있다.

우두성에서 서쪽으로 넘어가는 곳의 야산 정상에는 긴 토루 흔적이 나타난다. 이 토루는 일부에서 끊겼으나 율문리까지 연계되며 이 안에 살고 있는 주거인들의 보민용이었을 것이다. 율문리에서는 한대(漢代)에 유통되던 화폐 오수전이 출토된 적이 있다.

춘천 의암댐 부근에 있는 삼악산성은 속칭 맥국산성이라고 불린다. 해발 654m의 삼악산은 세 개의 큰 봉우리로 삼악산이라 불리며 성의 길이는 약 1.5㎞에 달한다. 삼악산 등선폭포는 군사들이 쌀을 씻었던 곳이라 하여 ‘시궁치’로 불린다. 아랫마을은 군복을 말리던 곳이라 하여 ‘의암(衣巖)’이라고 붙여졌다는 것이다.

맥국왕의 무덤이라고 전하는 능산(陵山)은 춘천시 동면 월곡리 옥광산 인근에 있다. 또한 맥국의 왕궁터로 전해오는 춘천시 신북읍 발산 1리는 원래 이름이 ‘바리뫼’로서 발(發) 즉 메(貊)와 같은 뜻이다.

이 산을 예부터 ‘맥국산’ 또는 ‘왕대산(王臺山)’으로 부른다. 봉평면 태기산은 맥국 최후의 태기왕에 관한 설화가 전해 내려오기도 한다. 글마루 취재반은 왕대산을 답사했으나 유적을 찾지 못했다. 특히 고구려 군사들이 주둔했던 것으로 알려진 삼한골도 답사했다. 단풍이 아름다운 삼한골은 다수의 군사들이 진주하기에 훌륭한 면적과 수원이 있다.

춘천지역 중도 선사유적 유물인 지석묘(支石墓)와 적석총(積石塚), 주거지 등을 통해 맥국의 시대적 상한을 높여 보려는 시도도 있다. 즉 춘천 맥국을 청동기시대 말기와 초기철기시대를 거치는 500~600년이나 존속했던 부족국가 내지 성읍국가로 해석하고 있는 것이다.

우두산에서 출토된 와편
우두산에서 출토된 와편

중도 선사유적 지켜야

아름다운 춘천호에 드리운 문화는 일찍이 선사시대부터 활짝 열었다. 의암호 중도 유적에서 나온 구석기·신석기·청동기 시대의 흔적은 기적의 타임캡슐로 평가되고 있다. 한 지역에서 수만 년에 달하는 문화의 층위를 파악할 있기 때문이다. 춘천시민들은 이 유적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염원하고 있다.

강원도 춘천 시가지 북서쪽 의암호에 떠 있는 중도. 중도는 상중도와 하중도로 나뉘는데 선사시대 유적의 보고이다. 지난 1980년 국립중앙박물관이 발굴조사를 하면서부터 중도는 전국적으로 이목을 끌었다.

1981년 강원대 박물관은 원삼국시대 돌무지무덤(적석총)을 조사해 토기 조각과 청동제 귀고리, 쇠칼, 쇠화살촉 등 철기 유물도 찾아내기도 했다. 놀라운 일은 이 유적에서 청동기시대 주거지 1266기와 지석묘(고인돌)를 포함한 청동기시대 무덤 150기, 대규모 농경 유적이 한꺼번에 찾아졌다. 충남 부여 송국리 유적에 버금가는 청동기시대 유적으로 해방 이후 최고의 고고학적 수확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중도에서는 원삼국시대 주거지 229기와 무덤 6기도 출토됐다. 이를 근거로 학계에서는 원삼국시대 춘천 지역에 상당히 강력한 세력이 존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들은 백제 초기 맥국이라는 이름으로 살았을 춘천의 개척자들이기도 하다.

현재 중도에서는 레고랜드 코리아 테마파크 조성사업이 진행 중이다. 그런데 유적이 계속 발견되고 있어 개발 사업을 즉각 취소해야 한다는 문화계의 주장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맥국중도보전전국협의회’는 지난여름 기자회견을 열고 “춘천 중도에서 수 천점의 유물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레고랜드 코리아 테마파크 조성 허가 및 계약을 즉각 취소하는 것이 법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중도유적은 한국의 중요한 문화유산일 뿐 아니라 춘천 선사문화와 고대사의 상징 같은 존재이다. 문화유적은 한번 파괴되면 다시 복원이 안 된다. 이 유적의 보존이야말로 대한민국의 문화역량을 가늠하는 일대 분수령이란 점을 알아야 한다. 맥국 역사 복원이라는 지역 여망 실현을 위해서도 중도 유적은 반드시 지켜야만 한다.

춘천 의암호에 떠 있는 중도
춘천 의암호에 떠 있는 중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