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 올해 증가… 울릉도부대 창설 추진”
[2019국감]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 올해 증가… 울릉도부대 창설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병대 태국 다국적 연합 훈련 참가 모습 (출처: 연합뉴스)
해병대 태국 다국적 연합 훈련 참가 모습 (출처: 연합뉴스)

“울릉도부대 창설해 독도 등 방어 능력 향상”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해병대는 올해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KMEP)’을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증가한 총 24회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해병대는 향후 임무와 역할 확대를 위해 해외 연합훈련 참여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15일 해병대는 경기도 화성 해병대사령부에서 진행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을 위한 KMEP를 이처럼 실시했다고 밝혔다. 한미 해병대는 지난 2017년에는 17회, 지난해에는 11회 KMEP를 실시했다.

KMEP 훈련은 한미 해병대의 연합작전 수행능력과 상호 운용성 향상을 위한 것으로 전국 각지에서 진행된다. 태국에서 매년 실시되는 다국적 연합훈련 ‘코브라골드’는 기존에 홀수년에는 소대급, 짝수년에는 대대급이 참가했지만 내년부터 매년 대대급으로 참가할 계획이다.

해병대는 미국에서 실시하는 환태평양(RIMPAC·림팩)훈련도 기존에 짝수년에 소대급을 참가시켰지만 중대급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2021년부터는 호주에서 실시하는 탈리스만 세이버 훈련에 대대급, 필리핀에서 실시하는 카만닥 훈련에 중대급 참가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울릉도와 독도 방어 훈련도 실시한다.

해병대는 울릉도 중대급 순환훈련을 매년 2~3회 실시하고 있다고 했다. 또 전략도서사령부 창설과 연계해 중장기적으로 울릉부대 창설을 추진하고 있으며, 독도 등 동해 전략 요충지 방어 능력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해병대는 미래 작전환경에 부합된 첨단전력 확보를 위해 전력 보강과 첨단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륙작전 시 고속종심기동을 위한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 사업과 입체 고속 상륙작전을 위한 상륙기동헬기 전력화, 상륙공격헬기 도입을 진행 중이다.

해병대는 “미래 다양한 작전환경에서 효율성이 보장된 공지기동형 부대 구조로 개편해 전방위 위협에 신속대응 가능한 국가전략 기동군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