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개혁 완성할 후임 법무장관 누구… 김오수·전해철 거론
檢개혁 완성할 후임 법무장관 누구… 김오수·전해철 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4

조국 강력한 추진력 발휘할 후임자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로 인해 사법·검찰 개혁을 완수할 후임 법무부 장관 인선에 관심이 쏠린다.

조 장관은 14일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으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검찰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건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이 먼만큼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할 후임자에게 마무리를 부탁하겠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검찰개혁 의지가 확고한 인물이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낙점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법무부는 오늘 발표한 검찰개혁 과제에 대해 10월 안으로 규정의 제정이나 개정, 필요한 경우 국무회의 의결까지 끝내 주기를 바란다”고 속도전을 지시했다.

하지만 조국 사태의 여파로 고위공직자에 대한 인사검증이 이전보다 까다로운 만큼, 후임 인선이 순탄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있다.

우선 15일로 예정된 국회 법사위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조 전 장관을 대신할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물망에 오른다.

현 정부가 교수 출신을 선호한다는 점에서 하태훈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한인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도 후보군으로 꼽힌다.

검찰개혁 과제를 완수하려면 정치인 출신의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전해철·박범계 의원 등이 거론된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은 이날 “대통령 측근인 전해철 의원은 대통령 의지대로, 또 국민이 바라는 대로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추진할 만한 인물”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