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대사가 400년 전 日사찰에 남긴 글씨, 국내 첫 공개
사명대사가 400년 전 日사찰에 남긴 글씨, 국내 첫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교토 고쇼지가 소장한 사명대사 유묵. (제공: 국립중앙박물관)
일본 교토 고쇼지가 소장한 사명대사 유묵. (제공: 국립중앙박물관)

日교토 고쇼지 소장 유묵 특별전
오는 15일~11월 17일까지 선봬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사명대사로 잘 알려진 유정(惟政, 1544∼1610) 친필 글씨 5점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일반에 일괄 공개된다. 이번에 공개되는 유묵은 유정이 임진왜란 후 강화와 포로 송환 협상을 위해 일본에 갔을 때(1604-1605) 교토에 머물며 남긴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BTN불교TV와 공동 기획으로 ‘일본 교토 고쇼지 소장 사명대사 유묵’을 특별 공개한다. 전시는 전후 조선과 일본의 평화를 이끌어 백성을 구하는 동시에 구도자(求道者)라는 승려의 본분을 잊지 않은 사명대사의 뜻을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전시에는 ‘사명대사 진영’과 고쇼지에 소장된 ‘사명대사 관련 유묵’ 6점 등 총 7건 7점이 선보여진다. 그 중 5점은 사명대사의 유묵으로 한시 2점인 ‘최치원의 시구’, ‘벽란도의 시운을 빌려 지은 시’와 ‘대혜선사의 글씨를 보고 쓴 글’, ‘승려 엔니에게 지어 준 도호’, ‘승려 엔니에게 준 편지’다.

‘벽란도의 시운을 빌려 지은 시’는 임진왜란부터 10여 년간 사명대사의 감회가 담긴 시로, 일본에서의 사명을 잘 마무리한 뒤 속세를 정리하고 선승(禪僧)의 본분으로 돌아가겠다는 사명대사의 의지가 드러난다.

‘대혜선사의 글씨를 보고 쓴 글’은 사명대사가 스승 서산대사가 남긴 뜻에 따라 백성을 도탄에서 구하기 위해 일본에 왔음을 밝혔다.

’자순불법록’과 ‘승려 엔니에게 지어 준 도호’, ‘승려 엔니에게 준 편지’는 사명대사가 교토에서 일본 승려들과 교류한 모습을 잘 보여주는 자료들이다.

한편 사명대사는 임진왜란(1592-1598)때 의승군(義僧軍)을 이끈 승병장이기도 했지만, 전란 중에도 전란 후에도 조선과 일본 양국의 평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한 외교승이기도 했다. 결국 사명대사는 1605년 교토에서 도쿠가와 이에야스와 담판을 지어 강화를 맺고 조선인 포로 3000여명을 데리고 함께 귀국하는 성과를 이끌어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번 전시는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고 백성을 구하고 조선과 일본 양국의 평화를 위해 노력하면서 진정한 깨달음을 추구한 사명대사의 뜻을 되새겨 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시기간은 15일부터 오는 11월 17일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