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태풍피해, 1명 사망… 1천만명 피난
일본 태풍피해, 1명 사망… 1천만명 피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일본 미에현 구마노 해변에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거센 파도가 방파제를 덮치는 모습을 한 남성이 스쿠터에 앉아 바라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12일 일본 미에현 구마노 해변에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거센 파도가 방파제를 덮치는 모습을 한 남성이 스쿠터에 앉아 바라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12일 일본 열도를 강타하면서 일본 곳곳에서는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후 경보 중 가장 높은 ‘폭우 특별 경보’를 수도 도쿄도와 가나가와현 등 12개 광역 지자체에 발령했다고 NHK, 교도통신, 연합뉴스 등이 보도했다.

NHK는 “수십년 사이에 가장 위험한 폭우 상황”이라며 “최대급의 경계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이미 이날 오후 7시까지 가나가와현 하코네마치에 950㎜, 시즈오카현 이즈시 이치야마 750㎜, 미야기현 마루모리마치 319㎜, 도치기현 닛코에 409.5㎜의 물폭탄이 쏟아졌다. 네 곳 모두 역대 최고 수준의 강수량이다.

폭우는 다음 날인 13일에도 계속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이날 오후 9시를 기준으로 일본 전역의 81만 3천 세대, 165만 9천명에 대해 즉시 ‘피난 지시’가 내려졌다. ‘피난 권고’는 412만 세대, 932만명을 대상으로 내려졌다. 418만 세대, 1109만명에게는 ‘피난 준비’가 발효됐다.

이번 태풍으로 인해 지바현 이치하라에서는 주택이 파손되면서 1명이 숨졌고 군마현 도미오카시에서는 산의 토사가 민가를 덮쳐 3명이 행방불명됐다.

일본 전국 공항의 국내선 항공기 1667편이 결항됐으며 수도권에서만 5만 7천가구가 정전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