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서 돼지 도축 중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사례 발견
연천군서 돼지 도축 중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사례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천지일보 DB
아프리카돼지열병 ⓒ천지일보 DB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경기도 연천군에서 돼지 도축 검사 중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사례가 발견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2일 연천군 백학면 돼지농장 비육돈(고기용 돼지)을 수매해 도축하다가 해체검사 과정에서 돼지열병 의심 돼지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도축장은 도축을 중단하고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이곳은 정부가 ASF 차단을 위해 모든 돼지를 수매·도축하거나 살처분 방식으로 없애기로 한 지역이다. 이에 따라 전염병 발생 농장 3㎞ 내 돼지는 모두 살처분하고 관내 나머지 지역에서는 비육돈을 먼저 수매하고 나머지 돼지 전량을 살처분하고 있다. 이날 의심 사례는 수매해 도축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