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멧돼지 사체 발견… 돼지열병 감염 여부 조사 중
대구서 멧돼지 사체 발견… 돼지열병 감염 여부 조사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과 철원군에서 발견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야생멧돼지 폐사체. (제공: 환경부)
연천군과 철원군에서 발견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야생멧돼지 폐사체. (제공: 환경부)

[천지일보=송해인 기자] 대구에서 멧돼지 사체가 발견돼 방역당국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 여부를 조사 중이다.

12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달성군 가창면 주리의 한 길 주변에서 행인의 신고로 멧돼지 사체가 발견됨에 따라 ASF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앞서 이날 환경부는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과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 2마리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지난 2일에도 연천군 비무장지대(DMZ)에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0-12 21:18:01
웬일이야~ 멧돼지가 주범이었나봐요. 멧돼지는 어디든 갈 수 있으니 38선을 맘대로 다닐 수 있잖아요. 북한에서 넘어온거 맞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