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제재에도 ‘유류 불법 거래’ 정황 지속 포착돼”
“北, 제재에도 ‘유류 불법 거래’ 정황 지속 포착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무부가 지난해 10월 2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파나마 선박 샹위안바오호와 북한 백마호 간의 불법 환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출처: 미 국무부 ISN)
미 국무부가 지난해 10월 2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파나마 선박 샹위안바오호와 북한 백마호 간의 불법 환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출처: 미 국무부 ISN)

미국의소리(VOA) 보도… 국제사회 지적에도 지속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북한이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에도 해상시설을 활용해 유류 상한선을 초과해 확보하는 모습이 지속 포착되고 있다. 국제사회는 대북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12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민간위성 서비스 플래닛랩스를 통해 분석한 자료에서 북한 평안남도 남포시의 남포항의 유류탱크에 유조선으로 보이는 선박 2~3척이 매주 드나들고 있는 것으로 포착됐다.

앞서 지난 3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전문가패널은 북한 남포항 해상 150~200m 지점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공개하며 북한 유조선이 불법 거래한 유류를 수중 파이프라인(송유관)을 통해 지상 유류시설로 이동시켰다고 분석했다. 이는 7개월 전 전문가패널이 북한의 유류 반입을 지적한 이후 같은 정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북한은 유류 반입 가능 범위를 넘어서면 해상에서 다른 배를 통해서 몰래 유류를 유류탱크에 싣고 항구 근처로 들여와 수중 파이프라인을 통해 지상으로 옮기는 방식으로 제재 회피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대북제재로 인해 연간 50만 배럴의 유류를 초과할 수 없다. 하지만 미국은 북한이 해상에서 불법 환적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지난 7월 유엔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올해 1~4월 남포와 청진 등 북한 항구에 유조선이 70여 차례 입항했다고 밝힌 바 있다.

9~10월 초 남포항을 드나든 유조산은 9척에 달하고 유조선 당 통상 1000~3000배럴을 싣는 것을 고려하면 최대 2만 7000배럴이 불법 반입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북한에 유류를 공급하는 국가는 중국과 러시아로 이들 국가를 통해 합법적 수준의 유류를 공급받고 부족분을 몰래 해상 환적 방식의 불법으로 채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법 해상환적 유류 수입의 '허브' 남포항 (출처: 연합뉴스)
불법 해상환적 유류 수입의 '허브' 남포항 (출처: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