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내년 환경산림분야 예산안 국비 1383억 증액
경남도, 내년 환경산림분야 예산안 국비 1383억 증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청 전경.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6.28
경남도청 전경.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6.28

올해 4813억서 28.7% 증가

국회심의서 국비확보 총력

[천지일보 경남=최혜인 기자] 경남도가 내년 환경산림분야 정부예산안에 올해 대비 1383억원 증액된 국비가 반영돼 중요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할 전망이라고 지난 10일 밝혔다.

경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환경산림분야 국비는 올해 4813억원에서 내년 6196억원으로 1383억원가량 증액됐다.

분야별로는 ‘수질관리분야’에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497억원 ▲도시침수 대응시설 설치 사업 267억원 ▲면단위 하수처리장 설치 136억원 등 올해보다 876억원이 증액된 4102억원이 반영됐다.

도는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해 올해보다 281억원 증액한 1275억원의 국비를 통해 더욱 깨끗한 수질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기후대기분야’에는 ▲전기차 구매 보조금 218억원 ▲소규모 영세사업장 방지시설 지원 사업 192억원 ▲슬레이트 처리 및 개량지원 사업 98억원 등 올해 국비(315억원) 대비 219% 증가한 690억원이 확보됐다.

이를 통해 도는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을 내년 360여개소로 확대·지원할 방침이다.

‘산림녹지분야’에는 ▲미세먼지 방지 차단숲·공익숲 가꾸기 197억원 ▲산림 병해충 방제 137억 원 ▲산림재해 일자리 사업 90억원 등을 반영했다.

도는 생활 주변이나 미세먼지·소음 과다 발생지역에 녹지공간을 확충해 쾌적한 도심 녹색환경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환경보전분야’에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설치 94억원 등이 포함됐다.

박성재 경남도 환경산림국장은 “내년에는 미세먼지 대응에 따른 전기차 구매지원과 도시 숲 조성사업·수질개선사업 등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국회 심의 단계가 남아 있지만, 지역 국회의원 방문 등을 통해 국비를 최대한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