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통큰 가을 리빙페어 전개… 가구부터 소품까지
롯데마트, 통큰 가을 리빙페어 전개… 가구부터 소품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마트가 가을 리빙페어에서 선보이는 클리어 리빙박스. (제공: 롯데마트)
롯데마트가 가을 리빙페어에서 선보이는 클리어 리빙박스. (제공: 롯데마트)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롯데마트가 ‘통큰 한달’을 맞아 오는 16일까지 주방용품부터 데코가구까지 가을철 집안 분위기를 바꿔줄 다양한 상품들을 선보이는 ‘가을 리빙 페어’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가구와 인테리어 소품들을 통해 집을 꾸미는 사람들이 늘어나며 국내 홈 퍼니싱 시장은 2008년 7조원에서 2017년 13조 7000억원으로 두배가량 커졌으며 2023년에는 18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집 인테리어에도 자신의 개성을 담으려는 고객들이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롯데마트에 따르면 최근 집 안에 색다른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상품들의 매출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색상 변화만으로도 집안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커튼·블라인드’의 매출은 2019년 1~9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108.1% 신장했으며 몇 가지 소품만으로도 집 안에 작은 정원을 만들 수 있는 ‘가드닝’ 상품의 매출은 같은 기간 15.9% 증가했다. 또한 집에서 향기를 통해 휴식과 힐링을 동시에 즐기려는 고객이 늘어남에 따라 ‘캔들·디퓨저’ 상품군은 17.3%가량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롯데마트는 오는 16일까지 자체 리빙 브랜드(PB) ‘룸바이홈’을 중심으로 ‘가을 리빙 페어’를 열어 전통적인 침대, 의자, 수납 용품 등의 상품부터 공기 정화 식물, 쿠션, 바디 필로우 등 새롭게 인기를 끌고 있는 인테리어 상품까지 다양한 상품을 판매한다. 우선 침실을 중요하게 여기는 고객을 위해 ‘스마트 베이스 침대 프레임’을 11만원에, ‘메모리폼 매트리스’를 18만 9000원에, 기능성 소재의 ‘룸바이홈 프리미엄 안티알러지 침구’를 9만 9000원에, ‘호텔 침구 세트(Q)’를 4만 9900원에 판매한다. 아이를 위한 ‘룸바이홈 키즈 애착 베개(30×50㎝, 50×70㎝)’도 1만 5900원, 1만 9900원에 제공한다.

다양한 소품들도 준비했다. 극락초, 고무나무 등 공기정화식물 4종을 각 9900원에 준비했으며 ‘룸바이홈’의 퍼쿠션, 방석, 바디필로우, 소파패드를 1만 2900원부터 ‘각도조절 쿠션의자’를 2만 5100원에 제공한다. 환절기에 옷장을 정리하는 고객들을 위해서 ‘클리어 리빙박스’를 1만 3930원(80ℓ), 1만 1830원(60ℓ)에 준비했다. 이외에도 깔끔한 주방을 위해 냄새와 물배임이 없는 스테인리스 소재로 만든 ‘스테인리스 김치통(7.5ℓ, 국산)’을 1만 9900원에, ‘바닥 3중 스테인리스 깊은 냄비 3종 세트(18㎝, 18㎝, 22㎝)’를 2만 9900원에 준비했으며 ‘룸바이홈 내열 유리 용기(370㎖~1.52ℓ)’를 3100원부터 판매한다.

#롯데마트 #가을 리빙페어 #인테리어 소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