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 소망 리본 쓰기 행사 열고 LH공사 규탄
인추협, 소망 리본 쓰기 행사 열고 LH공사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 인추협)가 ‘소망 리본 쓰기’ 행사를 열고 있다. 인추협은 이날 행사에서 인간성 회복을 희망하는 메시지, ‘사랑의 일기’ 일기장을 돌려달라는 메시지,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를 규탄하는 메시지 등을 함께했다. (제공: 인추협)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 인추협)가 ‘소망 리본 쓰기’ 행사를 열고 있다. 인추협은 이날 행사에서 인간성 회복을 희망하는 메시지, ‘사랑의 일기’ 일기장을 돌려달라는 메시지,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를 규탄하는 메시지 등을 함께했다. (제공: 인추협)

12일 ‘인간성회복의 날’ 삼아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 인추협)가 ‘소망 리본 쓰기’ 행사를 갖고 ‘사랑의 일기’ 일기장을 돌려달라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를 규탄했다.

인추협은 지난 9일 573돌 한글날과 오는 12일 인추협 창립기념일을 맞이해 희망을 나타내며 인추협의 색깔이기도 한 초록색의 소망 리본 만들기 행사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소망 리본 만들기 행사는 ‘사랑의 일기 큰잔치’ 수상자들인 서울, 경기, 경남의 초중고 학생들과 많은 시민들이 함께 100m 대형 리본 22개에 우리 사회에 바라는 소망을 적으면서 밝고 맑은 대한민국을 바라는 취지의 행사다.

인추협은 “한글을 바로 쓰고 사랑하자는 메세지, 존속 살인 등 살인 범죄가 많이 발생되고 있는 오늘날의 우리 사회의 올곧은 인간성 회복을 희망하는 메시지, 우리 사회의 부당한 적폐를 바로 잡아 달라는 희망의 메시지, 사랑의 일기 연수원을 강제 철거하고 일기장을 땅 속에 묻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의 만행을 규탄하는 메시지, 일기장을 돌려 달라는 메시지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인추협은 학생 200여명과 시민들과 함께 소망 리본 쓰기 행사를 개최한 후 이 학생들이 광화문 사거리 동화면세점 옆 길거리에서 소망 리본을 펼치고 우리 사회의 인간성회복을 위한 캠페인 활동도 전개했다.

이번 행사를 위해 서울, 경기, 경남 행사에서 제작된 리본 5000여개는 세종 사랑의 일기 연수원에 달아 둘 것이라고 인추협은 덧붙였다.

인추협에 따르면 1974년 고등학생들의 헌혈운동으로 시작된 인추협은 1989년 인추협이란 이름을 정하고 ‘건강한 가정, 건강한 사회, 건강한 나라, 건강한 인류공동체’를 지향하고, ‘사랑의 일기 쓰기’를 통해 사회의 인간성 회복 운동을 계속 이어 오고 있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 인추협)가 ‘소망 리본 쓰기’ 행사를 연 가운데 ‘LH는 반성하라 각성하라’ ‘아이들의 일기를 받도록 해주세요’ 등의 메시지가 리본에 적혀 있다. (제공: 인추협)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 인추협)가 ‘소망 리본 쓰기’ 행사를 연 가운데 ‘LH는 반성하라 각성하라’ ‘아이들의 일기를 받도록 해주세요’ 등의 메시지가 리본에 적혀 있다. (제공: 인추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