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카타르월드컵 亞2차예선 스리랑카에 전반 5-0 앞서… 손흥민·김신욱 멀티골
한국, 카타르월드컵 亞2차예선 스리랑카에 전반 5-0 앞서… 손흥민·김신욱 멀티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경기 화성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경기. 김신욱(오른쪽)이 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기뻐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10일 경기 화성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경기. 김신욱(오른쪽)이 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기뻐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 나선 벤투호가 2차전 스리랑카를 상대로 전반에만 손흥민과 김신욱의 멀티골로 5-0으로 앞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 H조 2차전에서 김신욱(상하이 선화)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좌우 날개에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을 배치하는 4-3-3 전술을 내세웠다.

지난달 투르크메니스탄과 1차전에서 후반 교체로 나선 김신욱은 벤투호 합류 이후 처음 선발 출전 기회를 얻었다.

중원은 남태희(알사드)와 이강인(발렌시아)이 맡았고, 백승호(다름슈타트)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좌우 풀백은 홍철(수원)-김문환(부산)이, 중앙수비 센터백은 김민재(베이징 궈안)와 권경원(전북)이 각각 맡았고, 골키퍼는 조현우가 선발로 나섰다.

이날 한국(37위)은 골키퍼 조현우(대구)가 공을 거의 잡지 않을 정도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2위인 스리랑카에 압도적인 기량차이로 공을 점유했고, 여러 가지 공격 전술을 시험했다.

첫 골은 경기시작 11분 만에 손흥민이 이강인과 홍철로 연결된 패스를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받아 오른발로 침착하게 오른쪽 골문 구석으로 차넣었다.

7분 뒤에는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중앙으로 쇄도하는 김신욱에게 찔러줬고, 김신욱이 오른발슛으로 추가골을 넣어 가볍게 앞서 나갔다.

전반 21분에는 코너킥에서는 이강인이 크로스한 공을 황희찬이 헤딩으로 방향만 바꿔 오른쪽으로 향하는 골을 넣었다.

한국의 공격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고, 전반 31분 김문환이 올린 크로스를 196㎝ 장신의 김신욱이 페널티 중앙에서 수비수를 앞에 두고 높게 뛰어 놀라 헤딩으로 오른쪽 상단을 갈랐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스리랑카 수비가 경합도중 핸들링 반칙을 범해 얻은 페널티킥을 손흥민이 성공시켜 5-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0-10 22:39:59
확실히 손흥민 선수이고 곧 청소년 축구도 있게 되는데 한국의 축구가 지구촌을 지배할 날이 오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