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인도에 브랜드 체험관 ‘BEAT 360 델리’ 개관
기아차, 인도에 브랜드 체험관 ‘BEAT 360 델리’ 개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가 10일(현지시간) 인도 구르가온의 복합상업시설 ‘DLF 사이버 허브(DLF CyberHub)’에 기아차 브랜드 체험 공간 ‘BEAT360 델리’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셀토스, 쏘울 EV가 전시된 BEAT360 델리 내관 전경.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9.10.10
기아자동차가 10일(현지시간) 인도 구르가온의 복합상업시설 ‘DLF 사이버 허브(DLF CyberHub)’에 기아차 브랜드 체험 공간 ‘BEAT360 델리’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셀토스, 쏘울 EV가 전시된 BEAT360 델리 내관 전경.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9.10.10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기아자동차가 해외 첫 브랜드 체험관 ‘BEAT360’을 인도 델리에 개관하고 현지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기아차는 10일(현지시간) 인도 구르가온의 복합상업시설 ‘DLF 사이버 허브(DLF CyberHub)’에 기아차 브랜드 체험공간 ‘BEAT360 델리’의 개관식을 진행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송호성 사업관리본부장, 심국현 인도법인장, 아르투르 마틴스 마케팅사업부장 등 기아차 인도법인 관계자들과 현지 기자단까지 100여명이 참석했다.

기아차의 브랜드 체험관 BEAT360은 기아차 차량을 전시하고 다양한 체험형 콘텐츠를 통해 고객들이 기아차 브랜드를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게 하는 상징적인 거점이다. 2017년 기아차는 국내영업본부 사옥 1층에 ‘BEAT360 청담’을 개관한데 이어 해외시장 거점에는 처음으로 인도에 BEAT360 델리를 오픈했다.

BEAT360 델리는 약 150평 규모로 구르가온의 복합상업단지 ‘DLF 사이버 허브’내에 위치했다. DLF 사이버 허브는 하루 평균 방문 인원이 2만 5000여명에 이르며 IT와 전자업계의 글로벌 기업들이 다양하게 입점해있는 인도의 대표적인 첨단 복합상업단지다.

기아차는 현지 트렌드를 선도하는 상업단지에 최첨단 디지털 프로그램을 도입한 브랜드 체험관을 열어 트렌드에 민감한 인도 고객들에게 브랜드를 알려나간다는 계획이다.

BEAT360 델리는 ▲나만의 차량 옵션 구상과 3D 가상 주행 체험이 가능한 3D 컨피규레이터존 ▲혼합 현실(Mixed Reality) 신기술로 차량의 강점을 소개하는 MR 체험존 ▲초고해상도 대형 LED 스크린과 턴테이블에서 기아차 미래 비전 영상을 상영하는 서라운드 미디어존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BEAT360 델리에서는 셀토스의 내·외장 칼라, 휠 등 나만의 맞춤형 디자인을 설계할 수 있는 3D 컨피규레이터를 통해 커스터마이징 체험이 가능하다. 입장 시 개인별로 QR코드 형태의 ID를 발급해 이벤트 참여 기회 제공은 물론 고객 성향에 맞는 개인별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BEAT360 델리에는 셀토스를 포함해 쏘울 EV 등 기아차의 주력 차종이 전시돼있으며, 기아차 브랜드와 상품에 대한 전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브랜드 스토리텔러들이 대기하며 셀토스 시승 체험·구매 상담을 지원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