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 中 “기대 낮췄다”
내일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 中 “기대 낮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무역대표부(USTR)대표(가운데)와 류허 중국 부총리가 지난 7월 31일 상하이 무역협상장인 시자오컨퍼런스센터에서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며 대화하고 있다. 왼쪽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다. (출처: 뉴시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무역대표부(USTR)대표(가운데)와 류허 중국 부총리가 지난 7월 31일 상하이 무역협상장인 시자오컨퍼런스센터에서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며 대화하고 있다. 왼쪽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10일(현지시간)부터 이틀 일정으로 워싱턴DC에서 재개되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하루 앞두고 중국 측이 신장 위그르(웨이우얼) 자치구 인권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취한 제재조치를 거론하며 기대를 낮췄다는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로이터통신은 9일 중국 관리들이 이번 고위급 미중 협상에서 중대한 진전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낮췄다는 언급을 했다고 전했다.

한 중국 관리는 이번 고위급 무역협상이 교착상태로 끝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합의 가능성에 대해 “쉽지 않은 일”이라고 평하고 “많은 준비작업과 양측에서의 컨센서스(동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 관리들은 미국이 중국의 28개 기관·기업을 블랙리스트로 지정한 점을 지적하며 협상에 부정적 분위기를 제공했다고 입을 모았다. 

미 상무부는 지난 7일 신장 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 인권 문제를 이유로 신장 공안국과 중국 기업 등 28곳을 제재 리스트에 올린 데 이어 관련 중국 관리들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협상에서 미국이 추가 관세 부과를 하지 않는 다면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구매와 같은 비핵심 쟁점에서의 양보를 통해 부분적 무역 합의, 이른바 ‘스몰 딜’ 합의에 열려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중국과의 부분적인 무역합의를 수용할 의향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것은 우리가 선호하는 게 전혀 아니다. 내가 선호하는 것은 이번 가을까지 ‘빅딜’을 이루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