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KBS, PB 김경록 차장 인터뷰·녹취록 공방
유시민-KBS, PB 김경록 차장 인터뷰·녹취록 공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4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라이브'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방송을 하고 있다. (출처: 유튜브 캡처) 2019.9.24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4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라이브'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방송을 하고 있다. (출처: 유튜브 캡처) 2019.9.24

유시민 “KBS, 인터뷰 검찰에 흘려”

KBS, 김경록 인터뷰 논란에 조사위 구성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KBS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 차장과의 인터뷰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유 이사장은 지난 8일 ‘알릴레오’에서 김씨의 육성 인터뷰를 공개했다.

김씨는 인터뷰에서 “특정 언론사와 인터뷰를 하고 들어왔는데 우연히 검사 컴퓨터 화면을 보니 인터뷰 내용이 있었다. 그건 ‘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쫓아갔대 털어봐’ 이런 내용이다. 조국이 우리 집까지 찾아왔다고 한 적이 없는데 그걸 털어 보라는 게 있더라”고 주장했다. 이에 유 작가는 “그 언론은 KBS”라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KBS는 ‘취재원의 인터뷰 내용을 유출하지 않았습니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인터뷰 내용을 일부라도 문구 그대로 문의한 적이 없고, 인터뷰 내용 전체를 어떤 형식으로든 검찰에 전달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알릴레오 주장 KBS 반박 (출처: KBS 방송캡처)
알릴레오 주장 KBS 반박 (출처: KBS 방송캡처)

KBS는 “알릴레오에서 김경록 씨와 유시민 씨는 KBS가 인터뷰하고도 보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면서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인터뷰가 진행된 바로 다음 날 9월 11일 9시 뉴스에 2꼭지로 보도됐다”고 밝혔다.

KBS는 인터뷰 직후 법조팀장이 검찰에 내용을 넘겨줬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인터뷰 후 김씨의 주장 가운데 일부 사실관계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는 부분은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지만 인터뷰 내용 일부라도 문구 그대로 문의한 적이 없고 전달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조국 장관이 집으로 찾아왔다고 하니 털어봐라고 메신저 창에서 봤다’는 김씨의 주장에 대해 “검찰에 인터뷰 내용을 알린 적이 없을뿐더러 실제 인터뷰에서도 ‘조국 장관이 집으로 찾아왔다’는 식의 질문도 답변도 없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KBS는 조 장관 부인인 정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 차장과의 인터뷰가 계속 논란이 되자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9일 밝힌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0-10 22:43:52
알릴레오를 믿을까요. 증인을 믿을까요? 너 나 할 것 없이 휘둘리는 데 일가견들이 있게 만든 이 세상이 한심할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