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정감사 8일째도 ‘조국 공방’… 서울대·권익위 등 국감
국회 국정감사 8일째도 ‘조국 공방’… 서울대·권익위 등 국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8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브리핑룸에서 검찰개혁 추진계획에 대한 대국민 보고를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8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브리핑룸에서 검찰개혁 추진계획에 대한 대국민 보고를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8

14개 상임위 국감… 과방위도 조국 딸 논문 쟁점 전망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국회는 10일 정무위원회, 교육위원회, 기획재정위원회 등 14개 상임위원회에서 국정감사를 이어간다. 이날로 8일차다.

정무위의 국민권익위원회 국감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장관직 수행에 이해충돌 여지가 있는지 등올 놓고 여야 공방이 예상된다.

서울대를 대상으로 한 교육위 국감에서는 조 장관 자녀 관련 정치공방이 거셀 것으로 전망된다. 조 장관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과 서울대 환경대학원 장학금 수령, 휴학계 논란 등에 대한 여야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는 조 장관이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있었던 만큼 조 장관의 휴직 연장 논란도 예상된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연구재단 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할 연구기관에 대한 국감에서는 조 장관 딸 논문을 둘러싸고 야당의 지적이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세청 국감도 ‘조국 국감’ 가능성이 있다. 자유한국당이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조 장관의 전 제수씨 간 부동산 거래, 조 장관 일가의 블라인드펀드 투자 관련 탈세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4일 기획재정부 국감에서 한국당 엄용수 의원은 “정 교수가 2015년 모친, 2016년 부친으로부터 22억원의 재산 중 7억원을 상속받았다”며 “금융재산도 있을 수 있고 증여도 있을 수 있는데 이를 감안해도 상속세를 전혀 내지 않았다”면서 탈세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날 기재위는 국세청을 대상으로, 법제사법위원회는 감사원을 대상으로 각각 국감을 실시한다.

국방위원회는 공군본부를 찾아 해군본부와 공군본부에 대해, 외교통일위원회는 주필리핀대사관과 주아제르바이잔대사관에서 각 대사관을 대상으로 국감을 한다.

행정안전위원회는 대구와 무안을 찾아 대구광역시와 대구지방경찰청, 전남도청과 전남지방경찰청을 상대로 국감을 한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에 대한 수사를 맡고 있는 송경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3차장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에 대한 수사를 맡고 있는 송경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3차장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7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