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종 실태조사 대학 선정기준 모호… “선정 사유 제대로 밝혀야”
학종 실태조사 대학 선정기준 모호… “선정 사유 제대로 밝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천지일보
교육부. ⓒ천지일보

대상서 상위30위권 3곳 빠져

30위권 밖 홍익대 대상 포함

김현아 “결과 정확도 우려돼”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정부가 최근까지도 논란되고 있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공정성 제고 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주요 대학 13곳의 학종 운영 실태를 들여다보고 있는 가운데 조사 대상 선정 방식이 모호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9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달 말부터 건국대를 비롯해 광운대·경희대·고려대·동국대·서강대·서울대·성균관대·연세대·포항공대·춘천교대·한국교원대·홍익대 등 13개 대학의 학종 및 입시 전형 전반의 운영 실태에 대한 서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교육부는 실태 조사 계획을 발표하면서 2018·2019학년도에 특수목적고·자율형사립고 등 특정 고교 출신 선발이 높은 상위 30개교를 비롯해 2020·2021학년도 입시에서 학종 비율이 높은 상위 30개교에 모두 해당하는 학교 12곳에 올해 종합감사 대상인 연세대를 새로 추가해 조사 대상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9일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를 인용해 교육부의 이같은 설명은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조사 대상 13곳 중 홍익대는 특목고·자사고 출신 비율이 높지 않았다. 또한 학종 선발 비율도 높지 않았다.

확인 결과, 홍익대는 특목고·자사고 등 선발 비율 순위에서 2018학년도 34위, 2019학년도 37위로 선정 범위 바깥에 속해 있었다. 학종 비율 순위에서는 2020학년도 58위, 2021학년도 59위로 조사 대상 선정 기준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홍익대는 올해 종합감사 대상 대학이라 학종 실태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학종으로 특히 특목고·자사고 출신 학생을 많이 뽑는 대학들을 조사해 실태를 점검하겠다는 취지인데, 취지에 전혀 맞지 않는 대학이 들어간 셈”이라며 “교육부의 행정편의주의로 조사 결과의 정확도가 떨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종합감사 대상인 연세대의 경우, 2020학년도 학종 비율을 제외하고 나머지 3개 순위 중 상위 30위에 해당한 점을 감안해 조사 대상에 포함시켰다.

하지만 김 의원에 따르면, 연세대의 경우처럼 4개 중 3개 순위에 이름을 올렸는데 학종 실태 조사 대상에서 빠진 대학이 3곳이 더 있다.

서울교대의 경우 특목고·자사고 선발 비율 순위에서 2018학년도 11위를 했고, 2019학년도엔 14위였다. 학종 비율 순위에서도 2021학년도에서 29위로 상위 30위에 포함됐다. 하지만 서울교대는 학종 실태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경인교대와 가톨릭대도 학종 비율에서 2020·2021학년도에 모두 상위 30위에 포함됐다. 이들 대학의 특목고·자사고 선발 비율은 2019학년도에 순위권에 들었는데도 교육부 실태 조사 대상에서는 빠졌다.

김 의원은 “교육부가 학종 실태를 제대로 점검하려고 했으면 종합감사 대상이라는 이유만으로 홍익대를 집어넣을 게 아니라, 이들 3개 학교를 대상에 포함시켰어야 한다”며 “교육부는 조사 대상 선정 및 제외 사유를 다시 제대로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조사 대상 선정 기준이 모호하다는 지적이 일면서 대상이 된 학교들에서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