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캘리포니아 산불발화 위험에 최장 7일간 단전… 80만 가정 피해
美캘리포니아 산불발화 위험에 최장 7일간 단전… 80만 가정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8일 캘리포니아주 뷰트 카운티에서 발생한 대형산불 캠프파이어가 산간 마을 파라다이스 방면으로 번지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해 11월8일 캘리포니아주 뷰트 카운티에서 발생한 대형산불 캠프파이어가 산간 마을 파라다이스 방면으로 번지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매년 가을이면 대형 산불이 발생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10월 들어 산불발화 위험이 커지자 대규모 강제단전 조치를 내렸다고 BBC 등 외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최대 전력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는 이날 캘리포니아주의 30개 카운티에 걸쳐 강제단전 또는 강제단전 경계령을 발동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캘리포니아는 산불 예방을 위해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의 약 80만 가정, 사업장 및 기타 지역에서 전력을 강제차단할 예정이다.

PG&E는 셧다운이 며칠 동안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일부 주민들은 이러한 강제 단전조치에 크게 화가 나 있는 상태다.

캘리포니아주는 약 200만 명의 주민이 이번 단전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 최장 7일간 단전 조치에 대비할 것을 주민들에 당부했다. 캘리포니아주 북부의 학교 67곳에도 전기 공급이 일시적으로 중단될 예정이다.

지난해 발생한 파라다이스 타운의 거대한 산불은 15만 에이커를 잿더미로 둔갑시켰으며 86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PG&E 대변인은 “우리는 지난 2년간 전례없는 화재 시즌을 경험했다”며 “우리가 배운 것은 고객과 우리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 사회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더 많은 조치를 취해야한다는 것이다. 공공 안전 전원 차단은 우리가 취하는 많은 단계 중 중요한 한가지”라고 설명했다.

현지 주민들은 며칠 동안 지속될 수 있는 정전에 대비해 소모품을 구매하고 있다. 또한 이 지역의 많은 학교들은 휴교령을 내리고 학생들에게 한주 동안 집에 머물면서 추가 정보를 기다리라고 통보했다.

캘리포니아 대형 산불의 발화 책임을 지게 된 PG&E는 산불 피해자들에게 180억 달러(약 21조 8000억원)의 배상금을 물어내야 한다는 배심원단 평결과 법원의 판단을 받았다.

미 연방 파산법원 데니스 몬탤리 판사는 PG&E가 지난 2017년 모두 22명을 사망케 한 캘리포니아 북부 텁스 파이어 발화에 중요한 책임이 있다고 판결했으며 이 화재로 인해 전소된 가옥은 5600채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0-09 18:12:57
어떻게 전기없이 7일을 살아요... 그래도 산불발화를 막는 방법이면 울며겨자라도 먹어야죠. 답답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