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한미연합훈련에 최근 4년간 102억원 사용
軍, 한미연합훈련에 최근 4년간 102억원 사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을지프리덤가디언 한미연합훈련 모습 (출처: 연합뉴스)
2017년 을지프리덤가디언 한미연합훈련 모습 (출처: 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 이후 군 장비 투입하지 않는 지휘소 훈련

인건비와 부식비용 등에 사용… 美 비용은 공개 안 돼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국군이 최근 4년간 실시된 한미연합훈련 때 사용한 비용이 102억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훈련에 동원된 군인의 수당 등 인건비와 부식비용 등을 합한 금액이다.

이 기간 미군 측의 훈련비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본토나 해외에서 전개되는 군인들의 수송비용을 고려하면 한국군 비용의 2배가량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여기에 미국 항공모함까지 나섰기 때문에 미군의 훈련비용은 한국군 비용의 3~4배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9일 국방부와 합참이 국회 국방위원회에 제출한 국감자료 ‘2016년 이후 한미군사훈련 현황(소요예산 포함)’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3월의 ‘19-1 동맹연습’까지 한국군의 소요 비용은 102억 2000만원이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지난 2016년 작년 키리졸브(KR) 연습(4.23∼5.3)은 병력 2만 3000여명이 참가했고, 12억 6000만원이 들어갔다.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의한 지휘소연습이어서 모두 군 장비는 투입되지 않았다. 2017년에는 병력 2만여명이 참가한 KR연습(3.13∼23)은 18억원이, 6만 7000여명이 동원된 UFG연습(8.21∼31)은 17억원이 각각 사용됐다. 키리졸브(KR) 연습(3.7∼17)에는 22억원이 쓰였고, 2만여명의 병력이 참가한 컴퓨터 시뮬레이션 연합지휘소 연습이었다.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8.22∼9.2)은 21억원이 투입됐고, 병력 7만 5000여명을 동원한 연합지휘소 연습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군사연습(war games)을 중단할 것이고 우리에게 엄청난 비용을 절감시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3월 4~12일 실시된 ‘19-1 동맹연습’에는 11억 6000만원이 사용됐고, 병력 1만 8000명이 동원된 연합지휘소 연습이었다. 군 장비는 투입되지 않았다.

국방부와 합참은 지난 8월 11~20일에 시행된 후반기 연합지휘소훈련 비용은 명기하지 않았지만,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위한 기본운용능력(IOC) 평가에 중점을 뒀기 때문에 소프트웨어 비용 등을 감안하면 ‘19-1 동맹연습’보다는 더 들어갔을 것으로 추산된다.

한국군의 연합훈련 비용이 공개된 것과 달리 미군 측의 비용은 그동안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아서 군 관계자들도 규모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1회 한미연합훈련 때마다 1억 달러(약 1200억원)가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월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직후 현지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내가 오래전에 포기했다”며 “(한미연합훈련을) 할 때마다 1억 달러의 비용을 초래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매회 1억 달러는 과장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