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심경고백? “내 길 걷고 비겁하지 않겠다”
구혜선 심경고백? “내 길 걷고 비겁하지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혜선 근황 (출처: 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 심경고백. (출처: 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 심경고백? “내 길 걷고 비겁하지 않겠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구혜선이 심경고백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구혜선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책 ‘나는 너의 반려동물’ 중 일부 글을 게재했다.

구혜선이 게재한 글은 “우리 또 이사가. 좋겠지 새롭지 신나지 다시 시작하려니. 이전보다 더 나아질거란 믿음으로 남은 여정을 우리 함께 또 이사가”이다.

이어 또 구혜선은 “나의 길을 걷겠다. 비겁하지 않겠다. 아늑하겠다. 이상하겠다. 그리고 너와 함께 가겠다”라고 적힌 페이지의 글귀를 올렸다.

앞서 구혜선은 지난 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구혜선은 해당 글을 통해 “이건 팔월에 보낸 문자이고 벌써 시월이네요. 회사가 안재현씨의 이혼에 관여하면서 저와는 신뢰가 훼손된 상태였습니다. 안재현씨와 대표님이 저의 험담을 나눈 내용은 한 언론사의 포렌식 문자가 아닌 카톡에 있었으며 저와 안재현씨가 이 부분에 대해 나눈 내용을 제가 녹취 하여 법원에 제출했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은 현재 매니지먼트의 도움없이 혼자 일을하고 있다”면서 “안재현이 왜 자신을 이 회사에 영입되도록 도움을 준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년 동안 무수한 문자를 나눈 부부인데 달랑 몇 개를 골라내어 본인에게 유리하도록 재편집하고 한 언론사에 보도한 안재현씨의 회사는 이상하게도 저와 같은 회사”라면서 “배우의 인격권을 침해한 소속사는 조속히 계약해지를 해주시길 바랍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구혜선은 소속사 대표에게 보냈던 문자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안재현은 법률 대리인을 통해 지난달 법원에 이혼 소송장을 접수했고, 구혜선도 반소를 준비 중이다.

다음은 구혜선 심경고백 전문

-우리 또 이사가. 좋겠지 새롭지 신나지 다시 시작하려니. 이전보다 더 나아질거란 믿음으로 남은 여정을 우리 함께 또 이사가. <나는 너의 반려동물 중에서>

-나의 길을 걷겠다. 비겁하지 않겠다. 아늑하겠다. 이상하겠다. 그리고 너와 함께 가겠다. <나는 너의 반려동물 중에서>

-이건 팔월에 보낸 문자이고 벌써 시월이네요.

회사가 안재현 씨의 이혼에 관여하면서 저와는 신뢰가 훼손된 상태였습니다. 안재현 씨와 대표님이 저의 험담을 나눈 내용은 디스패치 포렌식 문자가 아닌 카톡에 있었으며 저와 안재현 씨가 이 부분에 대해 나눈 내용을 제가 녹취하여 법원에 제출했습니다.

현재 매니지먼트의 도움 없이 저는 혼자 일을 하고 있는데요. 이럴 거면 2개월 전 안재현 씨는 저를 왜 이 회사에 영입되도록 도움을 준 것일까요. 의문이 듭니다. 2년 동안 무수한 문자를 나눈 부부인데 달랑 몇 개를 골라내어 본인에게 유리하도록 재편집하고 디스패치에 보도한 안재현 씨의 회사는 이상하게도 저와 같은 회사인 HB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배우의 인격권을 침해한 HB엔터테인먼트는 조속히 계약해지를 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