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스웨덴 스톡홀름서 실무협상 시작
북미, 스웨덴 스톡홀름서 실무협상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길 북한 순회대사(왼쪽)가 스웨덴에서 열리는 북미실무협상 참석 위해 3일 경유지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해 걸어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 2019.10.3
김명길 북한 순회대사(왼쪽)가 스웨덴에서 열리는 북미실무협상 참석 위해 3일 경유지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해 걸어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 2019.10.3

콘퍼런스 시설서 양측대표 만나

하루전 예비접촉 우호적 분위기

북미 실무협상 결과 기대감 커져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줄다리기 끝에 드디어 북한과 미국 실무협상단이 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았다. 북미 예비접촉서도 우호적인 분위기가 연출되면서 이날 양측이 내놓을 결과에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북미 핵협상 실무 대표들은 이날 오전 스톡홀름 외곽에 있는 콘퍼런스 시설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에서 만났다. 각 대표단은 각각 차를 타고 협상장 앞 도로를 통과했다. 오전 9시 15분쯤 비건 대북특별대표 일행을 태운 차량 6대가 회의장에 먼저 도착했고 이후 9시 50분께 북한 대표단을 태운 차량 2대가 회담장으로 들어섰다.

이날 김명길 북측 대표의 숙소로 사용된 스웨덴 주재 북한 대사관을 출발하면서 협상을 낙관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두고 봅시다”라는 짧은 답변을 남겼다.

북측의 실무협상 수석대표인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와 미국 측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상견례를 나눈 뒤 곧바로 실무협상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 대표는 하루 전 진행된 차관급들의 ‘예비접촉’에서 조율된 틀에 맞춰 본격 실무협상을 진행한다. 북미의 실무협상이 진행되는 현장은 경찰의 삼엄한 경비 속에 취재진이나 외부인의 접근을 철저히 막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는 실무협상을 통해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와 새로운 관계수립, 한반도 평화제체 구출 이행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이에 따른 미국의 상응조치를 놓고 치열한 협상이 전개될 전망이다.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7개월 만에 추진된 이번 북미 실무회담은 이날 하루만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스톡홀름=연합뉴스) 스웨덴 스톡홀름 외곽 리딩외에 있는 콘퍼런스 시설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 (Villa Elfvik Strand) 내부에 소형 성조기, 인공기, 스웨덴 국기가 놓여있다. 한 스웨덴 매체는 북미가 4일(현지시간) 예비접촉에 이어 5일 실무협상을 이곳에서 한다고 보도했다.
(스톡홀름=연합뉴스) 스웨덴 스톡홀름 외곽 리딩외에 있는 콘퍼런스 시설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 (Villa Elfvik Strand) 내부에 소형 성조기, 인공기, 스웨덴 국기가 놓여있다. 한 스웨덴 매체는 북미가 4일(현지시간) 예비접촉에 이어 5일 실무협상을 이곳에서 한다고 보도했다.

#북미 실무협상 #북미 비핵화 협상 #비건 #김명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10-05 21:38:26
중국이 뒷배를 봐주고 있다고 생각 하는데 순순히 넘어가지는 않겠지

권희 2019-10-05 21:11:57
하나도 기대안한다. 한두번냐고. 장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