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해외동포들에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개최에 힘 보태달라”
文대통령, 해외동포들에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개최에 힘 보태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동포들의 애정 어린 노력이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어냈듯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개최하는 데 힘을 보태주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비스타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세계한인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100년 전 각지에서 흩날리던 태극기가 우리를 하나로 뭉치게 해주었듯이 저는 오늘 동포 여러분께 다시 한번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해 함께 해주시길 요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세계한인의 날이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며 “해외 동포들의 삶은 그 자체로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역사이고, 눈물과 영광이 함께 배어있는 우리의 근현대사”라고 말했다.

이어 “1919년 일본에서 한인 유학생이 발표한 2.8 독립선언서는 3.1운동의 기폭제가 됐고,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과 말레이시아 고무농장에서 보내온 우리 노동자들의 피·땀이 담긴 독립운동 자금은 임시정부에 큰 힘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역만리의 식당, 농장, 공장, 탄광, 병원, 세탁소에서 근면 성실함과 정직함으로 모국의 성장을 도운 여러분이 있었기에 우리는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의 경제 대국이 될 수 있었다”며 “맨주먹으로 세계로 나아간 재외동포 1세대의 애국과 그 후손들의 다양한 분야 활약이 있었기에 우리는 한류와 다양한 문화 콘텐츠로 전 세계를 감동시키는 문화강국이 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해외 안전지킴센터를 열어 365일 24시간 실시간으로 안전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쓰나미, 지진과 같은 자연재해에 신속대응팀을 파견하고 선박 사고나 테러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안전하게 국민을 구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역대 최초로 사건·사고만을 담당하는 영사를 선발해 2018년 32개 공관에 배치했다”면서 “올해 9월 기준 84개 공관에 총 117명이 활동 중인데, 계속해서 (인원을) 늘려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영사조력법’을 제정, 영사조력의 범위와 의무, 법적 근거를 구체화했고, 올해 7월에는 재외동포 관련 법령을 개정해 더 많은 동포가 세대 제한 없이 재외동포 체류자격을 받을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전 세계 750만 재외동포를 대표해 400여명의 한인회장이 모였으며 재외동포 유공자와 가족도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