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대 아시아여성연구원, ‘결혼이주민·배우자·청소년 글쓰기’ 공모전 개최
숙명여대 아시아여성연구원, ‘결혼이주민·배우자·청소년 글쓰기’ 공모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배경 청소년 온라인 백일장 포스터. (제공: 숙명여자대학교)
이주배경 청소년 온라인 백일장 포스터. (제공: 숙명여자대학교)

오는 13일까지 접수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숙명여자대학교 아시아여성연구원(원장 박소진)이 ‘제12회 결혼이주민과 배우자의 모국어로 쓰는 한국살이 체험담 공모전’과 ‘제2회 이주배경 청소년 온라인 백일장’을 개최하고, 오는 13일까지 공모안을 접수받는다고 4일 밝혔다.

아시아여성연구원이 주최하고 하나금융나눔재단이 지원하는 이번 공모전은 결혼이주여성이 겪는 어려움과 다문화가족 구성원들이 한국사회의 일원으로 정착하기 위해서 극복해야 하는 편견 및 차별에 대해 조명하고, 이들의 고충을 공감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자 시행됐다.

지난 2008년 처음 시행된 이래 올해 12회를 맞이했으며, 특히 지난해부터는 결혼이주여성 뿐만 아니라 결혼이주남성, 한국인 배우자, 이주배경 청소년 등도 참여할 수 있도록 대상이 확대됐다.

이주배경 청소년의 경우 다문화가정 자녀를 포함해 양부모가 모두 외국인인 미등록자의 자녀도 참여 가능하며, 중도입국자녀, 북한이탈주민의 자녀 등 이주를 배경으로 가진 만 20세까지의 모든 청소년이 참여할 수 있다.

아시아여성연구원 측은 “체류외국인 200만 시대를 넘어서고 이주민의 체류가 장기화되는 경향을 보이면서 우리사회 이주민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는 것이 사실”이라며 “공모전을 통해 이주민과 선주민이 소통할 수 있는 접점을 찾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살이체험담 공모전 포스터. (제공: 숙명여자대학교)
한국살이체험담 공모전 포스터. (제공: 숙명여자대학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