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 홍남기 부총리 “올해 목표 성장률 2.4~2.5% 달성 어렵다”
[2019국감] 홍남기 부총리 “올해 목표 성장률 2.4~2.5% 달성 어렵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올해 정부가 목표치로 제시했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2.4~2.5%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면서 다만 일부 연구기관이 1%대를 전망하지만 2%대를 하회하진 않을 것으로 봤다.

기재위의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성장률을 달성하지 못하면 국가정책에 대한 불신이 쌓인다고 지적하며 향후 성장률 전망치를 조정할 계획이 있냐고 질문하자, 홍 부총리는 “정부는 성장률을 연구기관처럼 그때그때 맞춰서 조정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두 달 연속 소비자물가지수가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디플레이션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우리 경제는 인플레이션에 익숙하기 때문에 디플레이션이 얼마나 위험한지 겪어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여러 가지 요인들을 관찰한 후 디플레이션을 얘기해야지 지금 말하는 건 시기적으로 이르다”고 말했다.

또 “마이너스 물가는 지난해 8월 농축산물이 폭염으로 인해 가격이 급등한 것과 석유도 지난해 8월 높았던 것에 대한 기저효과”라고 설명했다.

“대통령도 모르는데 대통령 기록관 예산을 마음대로 편성하는가”라는 심재철 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홍 부총리는 “송구스럽다”면서 “행정안전부에서 요구가 있었고 승인해줬다”고 답변했다.

한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도 대통령 기록관 설립 문제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여당은 국가기록원의 판단이었다면서 대통령을 옹호했고 야당은 개별 기록관 부지매입 예산이 의결됐는데 청와대가 몰랐고 대통령이 이 사실을 알고 불같이 화를 냈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