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지하철 4개 노조 파업 선언… 서울메트로 9호선 포함
철도·지하철 4개 노조 파업 선언… 서울메트로 9호선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서울지하철 9호선 1단계 구간(개화역~신논현역) 부분파업이 시작된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역 내부에 파업 안내문이 붙어있다.서울9호선운영㈜의 노동조합은 다음달 5일까지 1차 경고파업을 진행하며 출근시간인 오전 7~9시에는 100% 정상운행, 퇴근시간인 오후 5~7시에는 85%의 운행률을 유지하기로 했다.ⓒ천지일보 2017.11.30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서울지하철 9호선 1단계 구간(개화역~신논현역) 부분파업이 시작된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역 내부에 파업 안내문이 붙어있다.서울9호선운영㈜의 노동조합은 다음달 5일까지 1차 경고파업을 진행하며 출근시간인 오전 7~9시에는 100% 정상운행, 퇴근시간인 오후 5~7시에는 85%의 운행률을 유지하기로 했다. ⓒ천지일보 2017.11.30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철도·지하철 4개 노조가 노동 조건 개선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선언했다.

2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철도·지하철 4개 노조는 기자회견을 열고 각각의 파업 계획을 밝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 9호선 지부는 지난달 26일 준법 투쟁에 돌입했다. 이들은 이달 7일 경고 파업을 하고 8일에도 파업할 계획이다.

철도노조는 11~13일 경고 파업을 할 예정이다. 서해선 지부는 이달 8일 준법 투쟁을 하고, 15일부터는 무기한 전면 파업을 할 계획이다.

16~18일에는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파업을 하고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다음 달 중순 무기한으로 파업을 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현장 인력이 부족해 시민 안전이 우려되고 있다”며 “공공기관은 서울시와 기획재정부의 통제로 정원 1명 늘리기도 힘들다. 인건비는 안 늘리고 인력을 늘리겠다며 임금피크제까지 강요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특정 사업, 특정 노선의 문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철도산업 정책 방향의 문제”라며 “문재인 정부는 철도·지하철 안전을 위협하는 철도산업 정책을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노동 조건 개선 ▲안전 인력 확보 ▲민간위탁 중단 ▲상하 고속철도 통합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