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뉴오리진’ 유한건강생활로 독립체제 출범
유한양행, ‘뉴오리진’ 유한건강생활로 독립체제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오리진 매장 모습 (제공: 유한양행) ⓒ천지일보 2019.10.1
뉴오리진 매장 모습 (제공: 유한양행) ⓒ천지일보 2019.10.1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유한양행 프리미엄 건강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뉴오리진이 1일부터 유한양행에서 분리돼 독립적인 경영활동을 시작한다.

회사측에 따르면 유한양행의 사업부로 운영돼왔던 뉴오리진 사업의 전문성과 경영 효율성을 제고함으로써 경쟁력 강화 및 공격적인 비즈니스 확장을 위함이다.

유한양행은 뉴오리진 사업을 영위하고 있던 푸드앤헬스사업부문을 100% 자회사 유한필리아에 양도한다. 유한필리아의 사명은 유한건강생활로 변경되며 조직도 새롭게 개편된다. 이에 유한양행 뉴오리진 사업의 시작부터 컨설팅 및 기획을 담당하며 브랜드를 이끌어 온 강종수 신임 대표이사가 선임된다. 기존 유한양행 푸드앤헬스사업부에 소속된 직원들도 유한건강생활로 전적 이동해 뉴오리진 사업에 집중할 예정이다.

지난해 4월 런칭한 뉴오리진은 ‘오리진을 다시쓰다’라는 슬로건 아래 건강한 삶을 되찾아 주기 위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왔다. 까다롭게 검증한 원료와 원칙을 지키는 가공기술을 통해 국내외 각계의 전문가들과 함께 건강 라이프스타일의 상식과 기준을 제시해 오고 있다. 이번 독립 출범을 통해 뉴오리진은 식품, 라이프, 뷰티를 포괄하는 건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현재 뉴오리진은 여의도 IFC몰점과 롯데타워몰점, 동부이촌점, 현대백화점 신촌점과 판교점, 부산W스퀘어점, 동탄점, 광화문점, 마포점 등 9개 전문 매장과 숍인숍 형태의 16개 매장에서 뉴오리진 제품뿐만 아니라 브런치 메뉴, 디저트, 티, 커피, 주스 음료들을 판매하고 있다.

유한건강생활 측은 이번 독립 경영체제 출범을 통해 “유한양행 창업주 유일한 박사의 ‘기업은 나라와 민족의 것이고 국민의 소유’라는 경영원칙 아래 청지기 정신에 입각해 세운 브랜드 원칙에 따라 제대로 된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책임과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경영을 통해 건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