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 7년 연속 수상
SKT,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 7년 연속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3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WBA 인더스트리 어워드에서 최고 실내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9.10.1
SK텔레콤이 3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WBA 인더스트리 어워드에서 최고 실내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9.10.1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SK텔레콤이 3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WBA 인더스트리 어워드에서 최고 실내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WBA 인더스트리 어워드는 AT&T, 도이치텔레콤, 퀄컴, 인텔, 시스코 등 전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 및 와이파이 장비 제조사로 구성된 ‘무선 브로드밴드 연합’에서 주관하며 와이파이 분야에서 가장 권위있는 국제 시상식으로 꼽힌다.

주최 측은 SK텔레콤이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 ‘Wi-Fi 6’를 세계 최초로 개발 및 상용화한 점과 고객이 실내에서 와이파이를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는 지능형 ‘무선 메쉬(Wireless Mesh)’ 기술을 개발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Wi-Fi 6는 기존 대비 4배 빠른 최대 4.8Gbps 속도를 제공해 다수 이용자가 동시에 접속하는 상황에서도 우수한 품질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지난해 삼성동 코엑스, 광주 유스퀘어 등 트래픽 밀집 지역에 Wi-Fi 6를 설치해 고객 체감 품질을 향상시켰다.

또한 SK텔레콤은 고객이 실내에서 와이파이를 끊김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무선 메쉬 기술을 개발했다. 무선 메쉬 기술은 벽이 많고 넓은 실내에 다수의 와이파이 기기를 설치 후, 각 기기를 연결해 고객의 위치에 따라 최적의 와이파이 기기에 접속시켜 원활한 통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수상을 통해 세계 최초로 WBA 인더스트리 어워드를 7년 연속 수상하게 됐다. 2013년 최고 와이파이 서비스 혁신 부문 수상을 시작으로 지난해 최우수 고객가치혁신 부분 수상에 이어 올해 최고 와이파이 네트워크 사업자로 선정돼 7년 연속 수상의 영광을 누리게 됐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9월 영국 런던에서 열린 에지 컴퓨팅 콩그레스 어워드에서 최고 에지 컴퓨팅 개발사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의 5G MEC 기술은 ‘5G 월드 어워드 2019’ ‘라이트리딩 어워드’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2019’ ‘TechXLR8 Asia’ 등 올해에만 글로벌 어워드 5관왕을 달성했다. SK텔레콤은 지난 8월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사와 세계 최초 5G ‘MEC’ 해카톤을 진행하고 관련 API를 공개하는 등 ‘MEC’ 생태계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어워드에서 7년 연속 수상한 것은 당사의 기술 리더십이 세계적으로 인정 받고 있다는 증거”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최상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혁신적인 솔루션과 장비를 선도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