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공기업 평균연봉 7800만원… 1위는 한국마사회
지난해 공기업 평균연봉 7800만원… 1위는 한국마사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지난해 36개 공기업의 평균 연봉은 7800만원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4년 전보다 640만원가량 오른 수치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실은 1일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시장형·준시장형)의 보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은 7836만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공기업은 한국마사회로 9209만원이었으며, 이어 한국수력원자력 948만원, 한국전력기술주식회사 911만원 순이었다.

지난해 36개 공기업의 기관장과 이사의 평균 연봉은 지난 2014년보다 2천만원 이상 올랐지만,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4조 3천억원에서 2조원으로 절반가량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