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버닝썬 의혹’ 윤총경 관련 경찰청 전격 압수수색
검찰, ‘버닝썬 의혹’ 윤총경 관련 경찰청 전격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천지일보
경찰청. ⓒ천지일보
 

PC 하드디스크 등 관련자료 확보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버닝썬 의혹과 관련해 수사 중인 검찰이 27일 오전 서대문구에 위치한 경찰청 청사를 압수수색해 윤모(49) 총경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께 클럽 버닝썬과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윤 총경이 근무하고 있는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수사관과 검사를 보내 PC 하드디스크 등 관련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의 버닝썬 의혹과 관련한 수사 과정 중에서 윤 총경이 가수 승리 측과 연관이 있다는 의혹이 불거진바 있다. 윤 총경은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 29) 등이 함께 속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렸다.

윤 총경은 승리와 그의 사업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함께 강남에 차린 주점 ‘몽키뮤지엄’에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온 2016년 7월 당시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들을 통해 신고 내용을 파악한 후 유 전 대표에게 이를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버닝썬 의혹을 보강 수사함에 따라 불기소로 넘겨받은 골프·식사 접대 의혹에 대해서도 다시 살펴 볼 것으로 보인다.

2017∼2018년 윤 총경은 유 전 대표와 총 6차례 식사를 했으며, 4차례 골프를 치고, 콘서트 티켓을 총 3회에 걸쳐 제공받았다. 다만 경찰은 이에 대해 청탁금지법상 형사처벌 기준에는 미치지 않는다고 봤다.

한편 윤 총경과 유 전 대표를 소개해준 것으로 알려진 정모(45)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 전 대표를 지난 19일 횡령 혐의로 구속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