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주거침입성범죄, 해마다 300건 이상 발생”
금태섭 “주거침입성범죄, 해마다 300건 이상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침입성범죄 (제공: 금태섭 의원실) ⓒ천지일보 2019.9.27
주거침입성범죄 (제공: 금태섭 의원실) ⓒ천지일보 2019.9.27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지난 7월 한 남성이 원룸에 침입해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사건 등 주거침입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공분이 높아지고 있다. 주거침입성범죄는 해마다 300건 넘게 발생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7일 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4~2018년) 동안 총 1611건의 주거침입성범죄가 발생했다. 주로 강제추행(671건)과 강간(459건)이었다.

2018년 지역 인구수 대비 주거침입성범죄는 제주가 가장 많았고 전남, 강원, 충남, 전북, 인천, 부산, 서울 순이었다.

성적 욕망을 만족시킬 목적으로 화장실, 목욕탕, 탈의실 등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다중이용장소에 침입한 사람은 2018년 762명으로, 2013년 204명 대비 3.7배 증가했지만, 기소율은 오히려 감소했다.

금태섭 의원은 “최근 혼자 사는 여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을 상대로 주거침입성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여성의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CCTV와 조명 설치 등 안전한 환경 조성과 문제의 심각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