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주광덕 ‘조국 통화’ 어떻게 입수했나”
이해찬 “주광덕 ‘조국 통화’ 어떻게 입수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6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6일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검사와 통화한 사실을 공개한 것에 대해 성토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오늘 대정부질문에서 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 장관이 검찰 압수수색 팀장과 통화했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 의원이 어떤 경로를 통해서 들었는지 굉장히 궁금하다”라면서 “거기 압수수색을 허락한 사람이 6명인가 8명인가 된다 하는 것 같던데, 그중 한 사람이 통화한 사람이거나 그랬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피의사실을 알려주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내통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라고 주장했다.

한편 조국 법무부 장관은 이날 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했다.

이날 주광덕 의원은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을 당하던 날 현장에 있던 팀장급 검사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의혹에 대해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에 조 장관은 “아내가 압수수색에 불안해했다”라며 “조금 조심해서 수색을 진행해달라고 전달하기 위해 전화를 걸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주 의원은 조국 딸의 생활기록부를 공익 제보 받았다며 공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