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살처분 준비 차량 방역하는 관계자들
긴급 살처분 준비 차량 방역하는 관계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 김포=신창원 기자] 경기 파주와 연천에 이어 김포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23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통진읍의 ASF 확진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긴급 살처분을 위해 출입하는 차량을 방역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