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스케치] 전파방송 진흥주간 개막… “세계 첫 5G에 이어 ICT 주도”
[영상스케치] 전파방송 진흥주간 개막… “세계 첫 5G에 이어 ICT 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제20회 전파방송산업 진흥주간을 맞이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3일 ‘전파방송산업 진흥주간’ 개막식을 열고 행사 개최를 알렸다.

이날부터 27일까지 닷새간 열리는 이번 행사는 5G 이동통신 상용화 원년을 맞아 ‘전파로 만드는 5G+ 세상, 세계 최초를 넘어 세계 최고로’를 주제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전파 융합 우수제품 전시 ▲전파·방송 신기술 세미나 ▲5G(세대) 체험 등 전국 각지에서 16개의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이날 열린 개막식에서는 전파방송 기술대상·각종 공모전 시상식·전파방송산업 진흥 유공자 공로패 수여식이 진행됐다.

삼성전자가 전파방송기술대상 대통령상을, 스마트 트레이더 시스템이 국무총리상을 각각 받았다. 이기주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이 전파방송 진흥유공자에 선정됐다.

개막식 행사에서는 세계 최초로 차세대 방송통신기술을 활용한 지상파 UHD 재난경보 서비스 개시를 선포하는 세레모니가 진행됐다.

업계에 따르면 ‘UHD 재난경보 서비스 개시’는 세계 첫 5G 서비스, 세계 최초 지상파 UHD 방송 송출을 이은 세계 최초 사례다.

올해 수도권을 시작으로 시행되는 지상파 UHD 재난경보 서비스는 옥외전광판·시내버스·지하철 등 공공미디어 영역으로 확대된다.

이날 행사장에는 전파융합, 무선전력전송, UHD 재난경보 기술, 스마트팩토리 등 전파방송 기술과 솔루션이 같이 전시됐다. 5G 서비스 체험부스도 운영된다.

개막식이 열린 드래곤시티에서는 24일까지 이틀간 각종 워크숍과 세미나, 설명회, 콘퍼런스가 열려 전문가들이 최신 기술동향과 미래 전망을 공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