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김포 양돈농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의심 신고
경기 김포 양돈농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의심 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의심축 신고에 또 다시 비상(세종=연합뉴스) 김포에서 의심축 신고가 접수되고 태풍 타파의 여파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에 또다시 비상이 걸린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실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 김현수 장관이 참석 국장들과 논의하고 있다.
김포 의심축 신고에 또 다시 비상(세종=연합뉴스) 김포에서 의심축 신고가 접수되고 태풍 타파의 여파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에 또다시 비상이 걸린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실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 김현수 장관이 참석 국장들과 논의하고 있다.

확진 판정 나올 시, 한강 이남 최초 발병 사례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경기 파주와 연천에 이어 김포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돼 방역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농림식품축산부는 23일 06시 40분께 경기도 김포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추가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날 접수된 의심 신고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될 시 경기도 파주, 연천에 이어 국내에서 발병된 세 번째 사례다.

특히 한강 이남에서 생긴 첫 사례로 방역 당국은 더욱 경계할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밤에 나온다.

의심 신고를 접수한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관을 현장에 파견해 임상 관찰을 벌였다. 또 이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에 대한 정밀 검사를 할 계획이다. 방역 당국은 또 초동대응반을 해당 농장에 보내 소독에 나섰으며, 주위를 통제하고 있다.

치료약과 백신이 없어 걸리면 돼지에 치명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첫 발생한 데 이어 18일 경기 연천에서도 확진 판정이 나왔다. 그러나 지난 20일 파주에서 접수된 2건의 의심 신고는 음성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