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부산 앞바다 통과… 내일 새벽까지 많은 비
태풍 타파 부산 앞바다 통과… 내일 새벽까지 많은 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 중인 가운데 이날 오후 울산 중구 우정동의 한 빌라 외벽 마감재가 파손돼 있다. (출처: 뉴시스)
22일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 중인 가운데 이날 오후 울산 중구 우정동의 한 빌라 외벽 마감재가 파손돼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22일 밤 부산 앞바다를 지나 동해로 빠져나가고 있다.

오후 11시 기준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강도 ‘중’의 소형 태풍으로 부산 동남동쪽 약 110㎞ 부근 해상(34.7˚N 130.1˚E)에서 57㎞/h로 북동진 중이다.

이날 오후 11시부터 23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경상동해안, 울릉도·독도 20~70㎜, 강원영서, 충북, 경상도(동해안 제외), 제주도는 5~20㎜다.

전날부터 이날 오후 11시까지 강수량은 제주 어리목 779.0㎜, 울산 매곡 334.5㎜, 포항 210.2㎜ 등을 기록했다.

이날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여수 초속 42.2m(시속 151.9㎞), 제주 서귀포 지귀도 초속 40.6m(시속 146.2㎞), 울산 울기 초속 35.7m(시속 128.5㎜) 등이다.

기상청은 태풍 ‘타파’ 영향으로 경상동해안 중심으로 내일 새벽까지 시간당 20~3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