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밤낮 길이 같은 ‘추분’… 태풍 영향 벗어나
[내일날씨] 밤낮 길이 같은 ‘추분’… 태풍 영향 벗어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전날부터 많은 비가 내리는 22일 오후 대구시 북구 칠성교 인근 신천 수위가 높아져 위태로워 보인다. 신천둔치관리사무소 관계자가  막힌 수로의 찌꺼기를 치우기 위해 긴급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기상청은 타파의 영향으로 23일 오전까지 대구·경북지역에 100~25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사진: 독자 오철민 씨)ⓒ천지일보 2019.9.22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전날부터 많은 비가 내리는 22일 오후 대구시 북구 칠성교 인근 신천 수위가 높아져 위태로워 보인다. 신천둔치관리사무소 관계자가 막힌 수로의 찌꺼기를 치우기 위해 긴급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기상청은 타파의 영향으로 23일 오전까지 대구·경북지역에 100~25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사진: 독자 오철민 씨)ⓒ천지일보 2019.9.22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는 절기인 추분(秋分)이자 월요일인 23일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나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이날 오전까지 전국이 흐리다가 오후에 서쪽지방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강원 영동과 경상도 중심 지역은 아침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아침 9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50∼150㎜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13~19도, 낮 기온은 19~26도까지 오르겠다.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에는 이날 오전까지 최대순간풍속 125~160km/h(35~45m/s), 일부 높은 산지나 도서지역은 180km/h(50m/s)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55~110km/h(15~30m/s)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농작물 낙과 등 강풍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전국에 강한 비와 바람으로 인해 차량운행에 지장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많은 비와 매우 강한 바람으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