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어난 대구 신천 수위’ 찌꺼기 치우는 둔치관계자
‘불어난 대구 신천 수위’ 찌꺼기 치우는 둔치관계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전날부터 많은 비가 내리는 22일 오후 대구시 북구 칠성교 인근 신천 수위가 높아져 위태로워 보인다. 신천둔치관리사무소 관계자가  막힌 수로의 찌꺼기를 치우기 위해 긴급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기상청은 타파의 영향으로 23일 오전까지 대구·경북지역에 100~25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사진: 독자 오철민 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