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사회적 책임 평가서 굴욕당한 삼성전자
전 세계 사회적 책임 평가서 굴욕당한 삼성전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서초사옥 모습. ⓒ천지일보DB
삼성전자의 서초사옥 모습. ⓒ천지일보DB

작년보다 26위 급락한 90위

㈜LG는 9계단 떨어진 40위

지배구조·노조 등 감점 추정

갤노트7 발화 때보다 더 낮아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전자가 전세계 주요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평가에서 1년 만에 순위가 26계단이나 떨어지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22일 미국 보스턴에 본사를 둔 글로벌 컨설팅업체 레퓨테이션 인스티튜트(RI·Reputation Institute)가 최근 발표한 ‘2019 글로벌 CSR 순위’에서 삼성전자는 90위로 100위권 내 턱걸이했다.

이는 지난해(64위)보다 26계단 떨어진 것으로, 올해 100위 내에 든 기업 가운데 BMW그룹(56계단)과 굿이어(32계단), SAP·에어버스(각 29계단)에 이어 5번째로 큰 하락폭을 나타냈다.

특히 이재용 부회장 구속과 갤럭시노트7 발화 사고 등으로 전년 대비 69계단이나 추락했던 2017년(89위)보다도 더 낮은 순위에 랭크되면서 RI가 해당 보고서를 발간한 2012년 이후 최저치로 추락했다.

지배구조 불안, 제품생산 과정의 환경 문제, 노조 관련 논란 등이 순위 하락에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최근 글로벌 브랜드 평가 전문 컨설팅업체인 ‘브랜드파이낸스’ 발표에서 삼성전자(83조 2천억원)를 비롯한 삼성의 브랜드 가치가 약 103조원으로 전 세계 주요 기업들 가운데 5위에 올랐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회적 책임 측면에서는 형편없이 낮은 평가를 받은 셈이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CSR 순위’에서 지난 2012년 25위를 시작으로 ▲2013년 26위 ▲2014년 17위 ▲2015년 20위 ▲2016년 20위 등 꾸준히 3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으나 2017년부터 50위권 밖으로 밀려나 있는 상태다.

RI는 올해 삼성전자의 순위 하락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을 내놓지 않았으나 이 부회장에 대한 재판, 온실가스 배출, 노조 관련 의혹 수사 등이 감점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았겠느냐는 게 재계 안팎의 추측이다.

올해 전 세계에서 사회적 책임을 가장 잘 구현한 기업으로는 덴마크의 완구업체인 ‘레고’가 꼽혔다. 윤리성, 투명성, 환경보호 등의 평가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질 화장품 기업 ‘나투라’가 그 뒤를 이었고,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구글, 월트디즈니 등이 ‘톱5’에 포함됐다. 아시아 기업 가운데서는 일본 소니가 12위로 가장 높았다.

국내 기업으로는 LG가 삼성전자보다 앞선 40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LG 역시 지난해보다 순위가 9계단 하락했다. ㈜LG는 지난해 말 미국 여론조사업체 ‘해리스폴’이 실시한 ‘사회적 가치 실천’ 기업 평가에서도 공동 13위에 오르며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톱20’ 명단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재계 관계자는 “한때 17위까지 올랐던 삼성이 2017년부터 50위 밖에 머무는 것은 기업이 한번 무너진 이미지를 다시 회복하기가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준다”면서 “꾸준한 노력으로 계속 ‘톱10’을 유지하고 있는 MS와 구글, 월트디즈니 등과 대비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9-22 20:06:56
노조가 없어서 발전이 정체되는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