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트로트 가수 완벽변신 첫 무대는?
유재석 트로트 가수 완벽변신 첫 무대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석 트로트 (출처: MBC 방송 캡처)
유재석 트로트 (출처: MBC 방송 캡처)

유재석 트로트 신동 데뷔
유재석 트로트 기질 타고나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변신했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트로트 신동 유산슬’로 변신하는 과정을 담았다.

이날 유재석은 ‘전국노래자랑’ 심사위원과 수많은 영화음악 작곡 경력을 가진 베테랑 작곡가 박현우를 만나 ‘안동역에서’를 불렀다. 이 노래를 들은 박현우는 유재석에게 “음악적 기질이 몸에 배어 있다”면서 “영재의 기질을 타고 났다”고 극찬했다.

이후 유재석은 한 녹음실에서 그간 연습했던 ‘안동역에서’를 불렀다. 그곳에는 진성, 가수 윤수현, 작곡가 김도일이 있었다.

진성은 유재석의 노래를 듣고 “충격이다. 노래가 거의 80% 이상 완성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김도일이 트로트 가수가 된 유재석의 활동명을 이무기로 추천하자, 진성과 윤수현도 합세해 유태풍, 유바람, 유뽕, 유이슬, 유산슬 등의 예명 후보를 꺼냈다. 유재석의 활동명은 유산슬로 정해졌다.

유재석은 태진아의 도움을 받아 꽃 자수가 박힌 분홍색 반짝이 재킷과 은색 반가면을 착용한 뒤 진건읍 마을 한마당 무대에 섰다. 그의 무대는 성공적이었고 관객들은 유재석의 무대에 환호했다. 이에 유재석이 반가면을 벗자, 관중들은 깜짝 놀래며 더 크게 환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