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조국 자녀 인턴 의혹’ 한인섭 원장 소환조사
檢, ‘조국 자녀 인턴 의혹’ 한인섭 원장 소환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차기 검찰총장에 윤석열(59, 사법연수원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청와대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다음 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에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천지일보 2019.6.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천지일보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부정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허위 공문서 작성 혐의 등으로 고발된 한 원장을 20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조 원장을 상대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을 맡았을 당시 조 장관 자녀의 인턴 경력증명서가 발급된 과정을 캐물었다.

조 장관의 자녀들은 지난 2009년과 2013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증명서를 발급받았다.

한 원장은 2013년 당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을 역임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조 장관의 아들이 고교 3학년이던 2013년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증명서를 발급받았으나, 그 형식이 다른 이들의 증명서와 다르다며 부정발급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검찰은 18일 공익인권법센터 관계자를 참고인으로 불러서 조 장관 자녀가 인턴 활동을 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