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재단, ‘아시아의 미(美)’ 첫 강좌… 인도의 미(美) 의식과 문화 탐색
아모레퍼시픽재단, ‘아시아의 미(美)’ 첫 강좌… 인도의 미(美) 의식과 문화 탐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아모레퍼시픽재단이 주최하는 인문교양강좌 시리즈 <아시아의 미(美)>가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오는 24일 열린다.

<아시아의 미(美)> 강좌는 ‘아시아의 아름다움’을 주제로 한 아모레퍼시픽재단의 연구 성과들을 대중과 소통하기 위해 2012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2019년 <아시아의 미(美)> 첫번째 강좌는 ‘인도, 아름다움은 신과 같아’를 주제로 이옥순 사단법인 인도연구원 원장의 특강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진다. 특강에서는 인도 고유의 문화를 통해 인도가 정의하는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조명한다. 또 인도와 다른 아시아, 서구 사이의 미(美)적 이상형의 공통점과 차별점을 살펴본다.

사전 참가 신청은 오는 23일까지 아모레퍼시픽재단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재단은 <아시아의 미(美)> 연구 지원 사업을 통해 아시아인의 미적 체험과 미(美) 인식에 대한 연구를 장려하고 있다. 또 연구 지원 사업 결과물을 <아시아의 미(美)> 시리즈로 출판하고 있다.

<아시아의 미(美)> 두번째 강좌는 10월 29일 ‘동아시아의 아름다운 스승, 공자’를 주제로 송희경 고려대학교 디자인조형학부 초빙교수의 특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