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외교단과 함께하는 깨끗한 바다 ‘#seaUagain’
주한 외교단과 함께하는 깨끗한 바다 ‘#seaUagai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와 해양수산부가 20일 전라남도 진도 가계해수욕장에서 개최한 ‘제19회 국제연안정화의 날(ICC) 기념식’에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ēteris VAIVARS) 주한 라트비아 대사 등 30여명의 주한 외교단을 초청했다. (제공: 외교부) 2019.9.20
외교부와 해양수산부가 20일 전라남도 진도 가계해수욕장에서 개최한 ‘제19회 국제연안정화의 날(ICC) 기념식’에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ēteris VAIVARS) 주한 라트비아 대사 등 30여명의 주한 외교단을 초청했다. (제공: 외교부) 2019.9.20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외교부와 해양수산부가 20일 전라남도 진도 가계해수욕장에서 개최한 ‘제19회 국제연안정화의 날(ICC) 기념식’에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ēteris VAIVARS) 주한 라트비아 대사 등 30여명의 주한 외교단을 초청했다.

ICC는 유엔환경계획(UNEP) 후원으로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시작된 세계적인 해양환경운동으로,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을 전후로 100여개 국가에서 약 50만명이 참여한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 참석한 주한 외교단은 청항선·어항관리선 승선, 국제 연안정화의 날 기념식 참석, 연안 정화활동 참여를 통해 한국의 해양 폐기물 수거 활동 현장을 직접 체험하는 의미 있는 기회를 가졌다.

외교부와 해양수산부가 20일 전라남도 진도 가계해수욕장에서 개최한 ‘제19회 국제연안정화의 날(ICC) 기념식’에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ēteris VAIVARS) 주한 라트비아 대사 등 30여명의 주한 외교단을 초청했다. (제공: 외교부) 2019.9.20
외교부와 해양수산부가 20일 전라남도 진도 가계해수욕장에서 개최한 ‘제19회 국제연안정화의 날(ICC) 기념식’에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ēteris VAIVARS) 주한 라트비아 대사 등 30여명의 주한 외교단을 초청했다. (제공: 외교부) 2019.9.20

기념식은 해양환경 보호 동참을 약속하는 ‘바다와의 약속카드’ 작성하기, 해양폐기물로 재활용가방 만들기, 무인기(드론)를 활용한 분리수거 체험 등의 다채로운 부대행사로 구성됐다.

주한 외교단은 외교부와 해양수산부가 공동 주최한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저감을 위한 해시태그 공모전’ 수상작인 ‘#seaUagain’ 등을 활용해 연안 정화활동을 홍보함으로써, 깨끗한 바다를 만들고자 하는 국제사회의 바람을 함께 담아냈다.

외교부와 해양수산부가 20일 전라남도 진도 가계해수욕장에서 개최한 ‘제19회 국제연안정화의 날(ICC) 기념식’에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ēteris VAIVARS) 주한 라트비아 대사 등 30여명의 주한 외교단을 초청했다. (제공: 외교부) 2019.9.20
외교부와 해양수산부가 20일 전라남도 진도 가계해수욕장에서 개최한 ‘제19회 국제연안정화의 날(ICC) 기념식’에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ēteris VAIVARS) 주한 라트비아 대사 등 30여명의 주한 외교단을 초청했다. (제공: 외교부) 2019.9.2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