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n] 연세대, ‘조국 사퇴’ 첫 촛불집회 열어… “피의자가 만들 ‘검찰개혁’ 믿을 수 없어”
[현장in] 연세대, ‘조국 사퇴’ 첫 촛불집회 열어… “피의자가 만들 ‘검찰개혁’ 믿을 수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촛불집회’에서 학생과 동문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촛불집회’에서 학생과 동문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9

집행부 “전국대학생연합 촛불집회 열자”

“조국 과거 발언이 오늘날의 조국 저격”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 논란이 불거진 이후 대학생들은 또다시 ‘조국 사퇴’의 촛불을 들고 “피의자인 조국이 참여한 검찰 개혁은 믿을 수 없다”고 외쳤다.

연세대학교 재학생과 졸업생들로 이뤄진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집행부’는 19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 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첫 ‘조국 OUT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법무부 장관으로 조국 교수가 임명된 것은 편법과 잘못을 저질러도 높은 자리에 앉기만 하면 모든 것을 다 용인한다는 의미”라며 “모두가 편법을 쓴다면 그 나라는 더는 정의로운 사회가 아닌 편법을 쓰지 않으면 이상한 사회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학교 단위 집회가 아닌 전국 단위 학생들이 모인 전국대학생 연합의 촛불집회를 제안했다.

이들은 각각 한 손에는 LED 촛불, 한 손에는 ‘조국 OUT!’ ‘법무부 장관은 물러나라’ 등의 팻말을 들고 한목소리로 조국 사퇴를 외쳤다.

집행부는 “조국 교수에게 많은 의혹이 있는데도 임명권자는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으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며 법무부 장관으로 조국 교수를 임명했다”며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촛불집회’에서 학생과 동문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촛불집회’에서 학생과 동문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9

이들은 조 장관이 ‘기회의 평등함’ ‘과정의 공정함’ ‘결과의 정의로움’의 가치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강지훈 집행부 단장은 “열매를 보면 뿌리를 알 수 있고, 씨앗을 보면 결과를 알 수 있는데 조국 장관의 행실을 보고 어떻게 알겠는가”라며 “부정한 자의 손으로 만들어진 개혁이 믿을 수 있는지 알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강 단장은 “조 장관이 주장하는 (검찰) 개혁은 그가 할 수 없고 그가 해서도 안 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연세대 졸업생이라고 밝힌 한 남성은 “조두순이 유치원을 운영한다면 말이 되겠나.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을 조 장관이 어떻게 검찰 개혁을 한단 말인가”라며 “법적인 문제가 있다면 먼저 자리에서 물러나 수사를 받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 뒤 법무부 장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석·박사 공부를 하고 있다는 연구원은 “과거 조국 교수는 SNS를 통해 비양심·거짓을 비판했던 폴리페서(현실 정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교수를 일컫는 신조어)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 그 발언이 오늘날 조국을 저격하고 있다”며 “거짓과 위선·비리로 뭉친 사람이 대한민국 법을 수호하는 자리에 앉았다는 것이 너무도 부끄럽다”고 지적했다.

이삼현 연세대 물리학과 교수는 “나를 우롱하려는 사람은 누구라도 용서하지 않겠다고 생각하는 것이 상식적인 대응”이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이 청문회에서 발언한 것들은 국민을 우롱한 것이기 때문에 조 장관을 용서하면 안 된다. 많은 사람이 용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집회에는 200여명(주최 측 추산)의 재학·졸업생이 참여했다. 조국 사퇴 촉구 촛불집회는 연세대뿐 아니라 서울대와 고려대에서도 촛불집회를 열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