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AI·구제역·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총력’
군산시, AI·구제역·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군산=김도은 기자] 전북 군산시 시청로 17에 위치한 군산시청. ⓒ천지일보 2019.9.18
[천지일보 군산=김도은 기자] 전북 군산시 시청로 17에 위치한 군산시청. ⓒ천지일보 2019.9.18

[천지일보 군산=김도은 기자] 전북 군산시(시장 강임준)가 파주에 이어 연천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 발생함에 따라 확진조류인플루엔자(AI),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차단방역에 나섰다.

18일 군산시는 경기도 파주에 이어 경기도 연천군의 한 양돈농장에서 들어온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됨에 따라 방역을 집중하기로 했다.

또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을 SMS등을 통해 축산 농가들에 신속하게 전달하고 돼지사육농가들의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 농장 출입구마다 방역수칙 준수사항 안내판을 설치해 생산자단체 회의 등을 통해 발생국 여행 자제와 외국인 노동자들의 자국 축산물 반입차단을 철저하게 교육과 홍보를 강화한다.

아울러 담당 공무원을 농장별로 지정해 소독, 방역실태, 이상축 발생 여부 등을 주 1회 이상 현지 지도 점검한다. 또한 조류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방역취약지인 가든형식당, 재래시장 산닭 판매소, 산란계 등에 대해 간이킷트를 이용해 주기적 검사와 구제역 일제접종도 누락되는 개체가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없는 접종을 강조했다.

군산시 농업축산과 관계자는 “해외유입 악성가축전염병 차단방역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축산농가도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방역에 노력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